농림축산식품부는 이달의 우수 농식품 벤처·창업기업 '이달의 A-벤처스'로 문경 사과를 이용한 탄산사과주를 자체 개발한 농업회사법인 '가나다라브루어리'를 선정했다고 13일 밝혔다.

가나다라브루어리는 문경 사과를 이용한 탄산 사과주와 '문경새재 페일에일', '오미자 에일' 등 지역 특색을 살린 수제 맥주 7종을 개발해 판매하고 있다.

특히 가장 인기가 많은 탄산 사과주 '사과한잔'은 자체 개발한 기술을 적용해 제조했다.

이 회사 배주광 대표는 사과즙에 포함된 끈적한 탄수화물 중합체인 펙틴을 제거하는 기술로 사과주 본연의 풍미와 맛을 즐길 수 있도록 만들었다.

가나다라브루어리는 문경지역 대표 특산물인 오미자와 사과를 활용해 농가 소득 증가에 이바지했을 뿐 아니라 지역 청년 고용 활성화에도 기여해 지난해 '경상북도 청년고용 우수기업'으로 선정됐다.

가나다라브루어리는 창업 3년 만에 매출 5억원을 달성했으며 고용인원을 19명으로 늘렸다.

농식품부 관계자는 "국내 수제 맥주 시장이 급성장하는 상황에서 가나다라브루어리가 우수한 기술력을 통해 품질 높은 제품을 생산하고 높은 경쟁력을 갖췄다는 점에서 이달의 A-벤처스로 선정했다"고 말했다.

문경 탄산사과주 '가나다라브루어리' 10월 '이달의 A-벤처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