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칠레 자유무역협정(FTA) 개선을 위한 제3차 협상이 14∼16일 서울에서 개최된다.

산업통상자원부는 김기준 FTA교섭관을 수석대표로 한 정부 대표단이 펠리페 로페안디아 칠레 외교부 양자경제국장을 수석대표로 하는 칠레 정부 대표단과 사흘간 협상을 벌인다고 13일 밝혔다.

한·칠레 양국은 이번 3차 협상에서 상품, 지식재산권, 무역원활화, 노동, 성평등, 협력, 법률검토 등 7개 분야에서 논의를 진행한다.

특히 발효 15년차인 한·칠레 FTA 개선에 필요한 상품 추가 자유화와 성평등, 노동 등 최신 통상규범을 도입하기 위한 양국간 깊이 있는 논의를 진행할 예정이다.

김기준 FTA교섭관은 "한·칠레 FTA 발효 이후 변화된 통상환경과 양국의 축적된 경제협력 경험을 반영토록 노력하되 내년 초 개시될 태평양동맹(PA) 준회원국 가입협상과의 관계도 고려하겠다"고 말했다.

'발효 15년' 한·칠레 FTA…서울서 3차 개선협상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