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네시스는 북미 담당 최고책임자(CEO)로 미국에서 벤틀리와 아우디 등 럭셔리 브랜드를 이끈 마크 델 로소(55)를 영입한다고 13일 밝혔다.

마크 델 로소는 21일 제네시스 브랜드에 합류해서 북미 지역 제네시스 판매와 브랜드 전략을 맡는다.

호세 무뇨스 현대차 글로벌 최고운영책임자(COO) 겸 미주권역담당과 본사 제네시스 사업부의 지휘를 받는다.

그는 아우디 미국법인 최고운영책임자(COO)로 재직하며 77개월 연속 판매 증가 기록을 세우고 연간 20만대 판매 목표를 계획보다 5년 앞서 달성했다.

벤틀리 미국법인 사장 때는 딜러망을 정비하는 등 미국 사업 전반을 안정시켰다는 평가를 받았다고 제네시스는 전했다.

무뇨스 사장은 "럭셔리 브랜드 시장에서 탁월한 성과를 낸 로소의 합류는 제네시스가 북미에서 최고 브랜드로 올라서는 데 사다리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제네시스 미국사업 전략과 운영을 맡았던 어윈 라파엘 제네시스 북미 최고운영책임자(COO)는 앞으로 미국 판매와 마케팅에 더욱 힘을 쏟을 수 있게 됐다고 제네시스는 전했다.

이와 함께 제네시스는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2019 제네시스 오픈'이 내년부터 '인비테이셔널' 대회로 격상됨에 따라 북미 시장에서 럭셔리 브랜드 이미지 구축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했다.

제네시스는 미국 프로미식축구리그(NFL) 공식 후원과 라이프 스타일 매거진 '베니티 페어' 파트너십 등 다양한 분야에서 마케팅 활동을 하며 미국에서 브랜드 알리기를 하고 있다고 말했다.

제네시스는 올해 북미 딜러망 구축도 사실상 마무리된다고 덧붙였다.
제네시스 북미담당 CEO 마크 델 로소 영입…벤틀리·아우디 출신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