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 6월 41조원에서 2019년 6월 50.1조로
LTV, DTV규제 강화, 한도대출 증가 풍선효과 유발
'마통' 2년간 9조원 폭증…"주담보 규제로 풍선효과 유발"

지난 2년간 마이너스통장 대출액이 9조원 이상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2017년 6월 이후 잇단 정부의 부동산 대책으로 주택담보대출 규제가 강화되면서 이른바 '풍선효과'가 발생했다는 설명이다.

13일 국토교통부와 금융감독원이 자유한국당 김상훈 의원(대구 서구)에게 제출한 2015년부터 올해까지 6년간 한도대출(마이너스통장) 현황 자료에 따르면 마이너스 통장은 2017년 6월 373만 계좌 41조원에서, 2019년 6월 407만 계좌 50조1000억원으로 2년 새 34만 계좌(9.1%)로 9조1000억원(22.2%) 가량 늘어났다.

통상 마이너스통장은 신용한도가 정해진 상태에서 약정기간 동안 필요할 때마다 돈을 빌려 쓰는 방식이지만, 대출금액이 확정되지 않은 불확실성으로 인해 일반 신용대출에 비해 금리가 높다.

직전 2년인 2015년 6월부터 2017년 6월까지 마이너스 통장 잔액이 37조원에서 41조원으로 4조원(10.8%) 증가에 그치고, 계좌수도 375만건에서 373만건으로 오히려 2만건 감소한 것을 감안하면 2017년 이후 마이너스통장 개설 및 잔액은 이례적으로 가파른 증가세를 보인 셈이다.

이는 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 2017년 6.19 및 8.2부동산 대책, 2018년 9.13대책 등을 거치면서 주택담보대출 규제강화에 따른 풍선효과로 보는 시각이 많다. 2017년 6월 LTV(주택담보대출) 70%, DTI(총부채상환비율) 60%였던 담보대출비율은 올 6월 현재 지역에 따라 다르지만 거의 40%대로 떨어졌다.

주택담보대출을 누르니, 마이너스통장과 같은 다른 수단의 대출이 증가한 것이다. 김상훈 의원은"부동산 투기과열을 완화하는 것도 중요하지만 실수요자의 내집 마련 기회까지 침해해서는 곤란하다"고 지적한 뒤 "정부의 담보대출 규제가 오히려 금리부담이 더 높은 신용대출을 권장함으로서 서민의 내집 마련 부담만 가중시키고 있는 셈"이라고 했다.

이어 "미래소득에 대한 보장이 있고 실거주 요건이 충족된다면 LTV, DTI비율을 선별적으로 열어줄 필요가 있다"고 김 의원은 강조했다.

한편 마이너스통장의 규모가 증가하면서 신용대출 연체에도 변화가 생겼다. 2017년 6월부터 올 6월까지 신용대출 연체율은 0.52%에서 0.50%로 낮아졌으나, 오히려 연체잔액은 5870억원에서 6951억원으로 1081억원 증가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