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2천76만대ㆍ해외 5천935만대…아반떼ㆍ엑센트ㆍ쏘나타 순
'포니에서 넥쏘까지'…현대차, 창사 52년만에 8000만대 판매 돌파

1967년 12월 설립된 현대자동차가 창사 52년 만에 글로벌 판매 8천만대 기록을 달성했다.

13일 현대차에 따르면 창사 이듬해인 1968년 미국 포드의 코티나를 조립 생산해 국내에서 533대를 판매한 것을 시작으로 올해 8월까지 국내외 시장에서 판매한 누계는 8천12만417대에 이른다.

현대차가 올해 8월까지 달성한 국내 판매는 2천76만2천144대로 전체 판매 26%를 차지했다.

국내 판매는 1976년 한국 최초 독자 모델 포니 출시에 힘입어 처음으로 연간 판매 1만대를 넘어선 1만8천161대를 달성했으며 1985년에는 10만6천653대로 내수 판매 연간 10만대를 처음으로 넘어섰다.

1985년에는 엑셀과 프레스토 등 소형차의 차종이 다양화됐고 대표 모델인 중형 세단 쏘나타가 출시되며 판매가 확대됐다.

1990년대 들어서는 아반떼와 쏘나타, 그랜저 등의 인기로 국내 대표 자동차 회사로 성장했다.

특히 1996년에는 내수 시장에서만 79만5천941대를 판매해 연간 국내 최다 판매 기록을 세웠다.

다만, 2000년대에는 연간 내수 판매량이 60만∼70만대 수준으로 정체를 보였다.

올해는 8월까지 49만7천296대를 판매해 작년 동기 대비 5.1% 증가해 2002년 이후 최다 판매를 기록할 것으로 전망된다.

해외 판매는 1976년 포니를 에콰도르에 처음으로 수출한 이후 올해 8월까지 5천935만8천273대를 기록해 국내 판매의 약 3배에 이른다.

현대차는 1997년 처음으로 터키에 현지 생산공장을 준공해 해외 시장 공략에 박차를 가했고 1998년 인도, 2002년 중국, 2005년 미국, 2008년 체코, 2011년 러시아, 2012년 브라질 등 모두 7개 국가에 완성차 공장 13개를 운영하고 있다.

2002년에는 국내 공장 수출과 해외 공장 판매를 합쳐 모두 105만5천688대를 판매해 처음으로 연간 해외 판매 100만대를 넘어섰다.

이후 2008년 200만대(222만6천327대), 2010년 300만대(308만2천516대), 2013년 400만대(409만6천953대) 기록을 차례로 세웠다.

올해는 중국과 인도 등 주요 시장에서의 수요 감소에 등에 따라 8월까지 해외 판매는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6.1% 감소한 234만9천916대에 그쳤다.

현대차의 글로벌 판매 8천만대 기록에 가장 큰 공을 세운 차종은 준중형 세단 아반떼로 국내 301만2천581대, 해외 1천54만8천761대 등 모두 1천356만1천342대가 판매됐다.

아반떼는 최근 국내 시장 누적 판매 300만대를 넘어, 쏘나타에 이어 두 번째로 국내 시장에서 역대 300만대 판매 모델에 올라섰다.

특히 1995년에는 2세대 아반떼가 국내에서만 연간 19만7천911대가 팔려 역대 연간 최다 판매 기록을 세웠다.
'포니에서 넥쏘까지'…현대차, 창사 52년만에 8000만대 판매 돌파

아반떼에 이어 소형 세단 엑센트가 국내 81만3천723대, 해외 882만2천5대 등 글로벌 판매 963만5천728대로 2위를 기록했다.

엑센트는 러시아 현지 전략형 모델(쏠라리스)을 중심으로 해외에서 높은 인기를 끌었다.

중형 세단 쏘나타는 국내 355만6천405대, 해외 516만7천475대 등 총 872만3천880대로 3위를 차지했다.

이밖에 준중형 스포츠유틸리티차(SUV) 투싼(690만9천167대), 중형 SUV 싼타페(514만1천515대) 등이 뒤를 이었다.

이처럼 글로벌 5위 완성차 업체로 성장한 현대차는 친환경차 개발도 적극적으로 추진해 2015년 전체 차종 판매의 0.9% 수준에 그쳤던 친환경차 비중을 올해는 4.6%까지 높일 예정이다.

2013년 세계 최초로 수소전기차(FCEV) 양산 체제를 구축한 현대차는 지난해 2세대 FCEV인 넥쏘를 출시했다.

넥쏘는 지난해 국내외 판매가 966대에 그쳤지만, 올해는 8월까지 2천666대를 기록해 3배로 성장했다.

아울러 현대차는 2025년까지 전기차(BEV) 시장 3위 달성을 목표로 내년에 전기차(BEV) 전용 플랫폼을 선보이는 등 전기차 개발에 주력할 예정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