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천 도축장 이상 돼지, 아프리카돼지열병 '음성'

농림축산식품부는 12일 경기도 연천군 백학면의 한 돼지농장 비육돈(고기용 돼지) 수매 도축 중 발견한 의심 돼지가 아프리카돼지열병(ASF) '음성'으로 판명됐다고 13일 밝혔다.

방역 당국은 수매 도축 도중 해체검사 과정에서 이상 개체 1마리를 발견해 아프리카돼지열병 여부를 정밀검사했다.

이 돼지가 아프리카돼지열병이 아닌 것으로 조사됨에 따라 해당 도축장에 내려졌던 도축 중단 조치는 풀리고 작업이 이어지게 된다.

농식품부는 "국내에 유통되는 돼지고기는 도축 시 철저한 검사를 해 아프리카돼지열병 등 질병에 걸리지 않은 것만 시중에 공급되므로 안심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