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현수 농식품부 장관 "화천, 양구, 인제, 고성 접경 방역 강화"
돼지고기 도·소매 가격 약세 행진…도매가 한달전보다 37%↓
연천·철원 멧돼지서 돼지열병 동시 확인…정부 방역망 뚫리나

경기도 연천군과 강원도 철원군에서 발견된 야생 멧돼지 폐사체 2마리에서 12일 아프리카돼지열병(ASF) 바이러스가 검출되면서 정부 방역에 비상이 걸렸다.

감염된 멧돼지 2마리는 모두 전날 비무장지대(DMZ) 남쪽의 민간인 출입통제선(민통선) 안에서 군인이 발견해 해당 지방자치단체에 신고한 것들로 멧돼지에 의한 돼지열병 전파가 현실화할 가능성이 커졌다.

김현수 농림축산식품부 장관은 12일 오전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아프리카돼지열병 상황점검회의에서 "접경지역인 연천과 철원 야생멧돼지가 아프리카돼지열병 양성으로 각각 확진됐다"며 "화천, 양구, 인제, 고성 등 접경지역 지자체는 야생멧돼지로부터 돼지열병 전파를 차단하기 위해 지금보다 한층 더 강화된 방역 조치를 즉시 시행해 달라"고 말했다.

김 장관은 구체적으로 접경지역 주변 농장의 울타리가 멧돼지 침입을 차단할 수 있는지 점검하고 농장 내 외부 차량 진입을 일절 금지하는 한편 소독을 강화해 달라고 당부했다.

농식품부는 화천, 양구, 인제, 고성 등 강원 북부 4개 시·군에 대해 방역 조치를 강화해 시행한다고 밝혔다.

도축·사료·분뇨 등 축산 관련 차량은 등록 후 지정시설만 이용하도록 통제한다.

또 이 지역 32개 농장에 대해 3주간 매주 정밀 검사를 하고, 멧돼지가 침입하지 못하도록 농장별 울타리 설치 상태를 점검하고 멧돼지 기피제를 추가 살포하기로 했다.

DMZ 남쪽 멧돼지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이 처음으로 검출되면서 정부가 파주, 김포, 연천 등 경기 북부 지역에 묶어 두려 한 이 전염병이 확산할 가능성이 한층 커졌다.

정부는 아프리카돼지열병이 집중적으로 발생한 파주와 김포, 연천 지역 내 모든 돼지를 수매 또는 살처분하는 특단의 조치로 확산 방지에 힘써왔다.

이는 우리나라 최대 돼지 주산지인 충남 지역과 강원도 지역 등 타지역 양돈 농가로 추가 확산을 막기 위한 고육지책이었다.

하지만 전국을 자유롭게 돌아다닐 수 있는 야생 멧돼지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이 발병하면서 그만큼 대응도 어려워졌다.

송형근 환경부 자연환경정책실장은 "국내 멧돼지에서 바이러스가 검출됨에 따라 아프리카돼지열병 대응에 심각한 위기상황이 됐다"며 "추가 확산이 발생하지 않도록 관계기관과 함께 총력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11일 돼지고기 도매가격은 ㎏당 3천17원으로 한 달 전보다는 37.0%, 1년 전보다는 22.9% 각각 하락했다.

냉장 삼겹살 소매가격도 ㎏당 1만9천300원으로 한 달 전보다는 6.1%, 1년 전보다는 4.6% 각각 내리며 약세를 보였다.
연천·철원 멧돼지서 돼지열병 동시 확인…정부 방역망 뚫리나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