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연합뉴스) 최재서 기자=전국 기름값이 6주간의 상승세를 멈추고 소폭 하락했다. 유류세 반영 이슈가 거의 마무리됐고, 사우디 피격에 따른 공급 문제 또한 급속도로 안정화한 데 따른 것으로 보인다.

12일 한국석유공사 유가정보서비스 오피넷에 따르면 10월 둘째 주 전국 주유소 휘발유 가격은 전주보다 0.5원 내린 ℓ당 1천542.7원이었다. 하루 단위로는 지난 2일 한달여 만에 처음으로 하락으로 돌아선 이후 5일간 소폭의 등락을 반복하다 7일부터 내림세가 이어졌다.

서울 지역 주유소 휘발유 가격은 전주 대비 ℓ당 4.0원 떨어진 1천639.5원이었고, 최저가 지역인 대구 휘발윳값은 ℓ당 0.4원 하락한 1천511.2원으로 집계됐다.

가장 비싼 SK에너지 휘발유 가격은 전주보다 ℓ당 0.8원, GS칼텍스는 0.9원, 현대오일뱅크는 0.5원, 에쓰오일은 0.5원씩 내렸다. 가장 저렴한 알뜰주유소는 상표 별로는 유일하게 1.2원 올라 ℓ당 1천520.2원이었다.

전국 주유소 경유 가격은 전주 대비 1.0원 내린 ℓ당 1천390.4원, 액화석유가스(LPG) 차에 쓰이는 자동차용 부탄은 ℓ당 0.3원 내린 783.9원이었다.

정유업계 관계자는 "유류세 반영 이슈는 끝났다고 보면 된다"면서 "당분간은 기름값이 하향 안정세를 유지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지난달 기름값 상승 우려를 낳았던 사우디 드론 피격 사건의 경우 미국의 원유 생산과 더딘 수요 회복으로 생각보다 빠른 속도로 정상화했다는 게 업계 분석이다. 국내에서 주로 수입하는 원유의 기준이 되는 두바이유는 지난주보다 배럴당 0.9달러 내린 57.9달러였다.

한국석유공사는 "국제 유가는 미중 무역협상 전망이 불투명해진 영향으로 하락했으나 석유수출국기구(OPEC) 감산 기대감 등이 하락 폭을 제한했다"고 설명했다.

acui721@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