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침 나는 해남 푸짐한 밥상…"1회 미남축제서 맛 보세요"

고구마밥, 대갱이 무침, 박나물, 팥수수단자, 소고기 죽순전골….
전남 해남의 옛 밥상이 푸짐하게 차려졌다.

해남군이 최근 군 농업기술센터에서 향토음식자원화연구회원과 관계공무원 100여명이 참여한 가운데 '향토음식과 전통 식문화 계승 활동 평가회'를 가졌다.

지역농수산물을 이용한 해남 14개 읍면 대표 음식을 모아 밥과 반찬, 특선 요리 등 10여종의 요리와 우리 차를 선보이고 시식을 하는 자리였다.

이번 행사는 오는 31일부터 11월 3일까지 개최되는 해남미남(味南)축제를 앞두고 지역 농수산물을 이용해 다른 지역에서 보기 힘든 해남만의 전통 요리를 재현한 행사로 큰 관심을 모았다.

해남에서 나오는 연근에 파래를 입힌 연근파래전, 닭과 북어를 함께 볶는 닭볶음탕, 망둥어과인 말린 대갱이를 이용한 무침, 김을 한 장 한 장 켜켜히 쌓아 만든 김 장아찌 등은 자연을 담은 해남 전통의 맛을 선보여 축제 기대감을 높였다.

해남 향토음식과 전통식문화를 연구하는 주민 모임인 향토음식자원화연구회는 해남미남축제에서 이 메뉴를 중심으로 체험부스를 운영할 계획이다.

'제1회 해남미남(味南)축제'는 31일부터 대흥사 일원에서 '자연 담은 해남 밥상! 맛보go, 즐기go'를 슬로건으로 열린다.

해남 내츄럴푸드관, 마스터 셰프 대회, 해남 특미 요리 콘테스트, 미남 보부상 등 다양한 공연과 체험행사가 펼쳐진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