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유동성 문제로 6천200억원 규모의 사모펀드 환매를 중단한 라임자산운용이 추가 펀드 환매 중단을 검토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11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라임자산운용은 해외 재간접 방식으로 조성된 '무역금융' 펀드의 환매를 중단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라임자산운용 관계자는 "해당 펀드 규모는 2천억여원이며 아직 환매 중단 여부가 확정되지는 않았다"고 말했다.

앞서 라임자산운용은 사모채권을 주로 편입한 모펀드 '플루토 FI D-1호', 메자닌을 주로 편입한 모펀드 '테티스 2호'에 재간접 투자된 펀드의 환매를 중단했다.

환매 중단 대상 펀드의 설정액은 개방형 펀드 약 4천400억원, 폐쇄형 펀드 약 1천800억원 등 총 6천200억원이다.

환매 대응을 위한 유동성 확보 과정에서 무리한 저가 매각으로 투자 수익률이 저하될 수 있어 고객 피해를 최소화하고자 내린 결정이라는 게 라임자산운용 측 설명이다.

한편 라임자산운용은 오는 14일 오후 여의도 국제금융센터(IFC)에서 원종준 대표이사 등이 참석한 가운데 최근 펀드 환매 중단 사태와 관련해 설명하는 기자간담회를 연다.

라임자산운용은 "최근 있었던 여러 이슈와 관련해 정확한 정보를 드리기 위한 자리"라고 설명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