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타이어 "눈길 제동력 향상"
한국타이어앤테크놀로지는 겨울용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타이어인 ‘윈터 아이셉트 X’의 판매를 11일 시작했다.

윈터 아이셉트 X는 눈길과 빙판길을 안전하게 주행할 수 있도록 설계됐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타이어 바닥 중앙에는 배수가 잘되도록 ‘V’자, ‘Z’자 모양의 홈을 배치했다. 측면에는 수분을 흡수해 미끄러짐 현상을 방지하는 ‘멀티 스포이트 시스템’이 적용됐다. 눈이 녹은 도로에서 타이어와 바닥 사이에 수막이 생겨 차량이 미끄러지는 현상을 막아준다. 영상 7도 이하에서도 타이어 고무가 단단하게 굳지 않아 추운 날씨에도 바닥 접촉 면적을 넓게 유지할 수 있기 때문에 안전성이 높다고 회사 측은 소개했다.

박상용 기자 yourpenci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