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자동차와 기아자동차가 중국 소비자들이 평가한 판매 및 정비 만족도 조사에서 각각 1위에 올랐다.

현대·기아차는 미국 시장 조사업체 JD파워가 시행한 ‘2019 중국 고객만족도 조사’의 일반 브랜드 평가에서 현대차가 판매 만족도 1위, 기아차는 정비 만족도 1위를 차지했다고 11일 발표했다. JD파워는 작년 7월부터 올해 5월까지 중국에서 차를 산 2만3197명을 대상으로 판매 만족도를 평가했다. 정비 만족도는 2015년 1월부터 작년 6월까지 차를 구매한 3만5718명을 대상으로 조사했다.

현대차의 중국 합작 법인인 베이징현대는 판매 만족도 평가에서 689점을 받아 일반 브랜드 38개 가운데 광치혼다와 공동 1위를 차지했다. 베이징현대가 판매 만족도 1위에 오른 건 2014년과 2015년, 2017년에 이어 네 번째다. 기아차의 중국 합작 법인인 둥펑위에다기아는 정비 만족도 평가에서 760점을 받아 52개 일반 브랜드 가운데 선두를 차지했다.

박상용 기자 yourpenci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