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법인 방문해 현장경영
구자열 "韓·中 협업모델 발굴…전력분야 세계 시장 주도할 것"

구자열 LS그룹 회장(사진)이 중국 법인을 방문해 사업 현황을 점검하는 등 현장경영에 나섰다.

LS그룹은 구자열 회장이 중국 후베이성 이창에 있는 현지법인 LS훙치전선을 방문했다고 11일 발표했다. 구자열 회장은 지난 10일부터 이날까지 구자은 LS엠트론 회장, 이광우 LS 부회장 등과 함께 LS훙치전선을 찾았다.

구자열 회장 일행은 LS훙치전선에서 주력 생산 제품인 초고압 케이블과 산업용 특수 케이블 생산공정을 둘러보며 사업 현황을 점검하고 현지 직원들을 격려했다. 저우지 이창시 서기 등 이창시 관계자들을 만나 협력 강화 방안도 논의했다.

구자열 회장은 면담에서 “중국은 한국의 가장 큰 교역 상대국이자 파트너 국가”라며 “서로의 강점을 활용한 협업 모델을 추진한다면 전력·에너지 분야 세계 시장을 이끌 것”이라고 말했다. 또 “LS훙치전선이 양국의 긴밀한 협력에 가교 역할을 하며 동북아 전력 인프라의 거점으로 발전하길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LS훙치전선은 총 면적 34만㎡(약 10만 평) 부지에 5개 공장을 보유하고 있다. 직원 4000여 명이 근무한다. LS전선이 2009년 현지 기업인 융딩훙치전기를 인수한 뒤 출범했다. 2013년부터 고부가 사업구조로 전환을 통해 고부가 가치 제품인 초고압 케이블 비중을 확대하고 있다. 2017년엔 쿠웨이트 수전력부와 580억원 규모의 초고압 지중 케이블 계약을 체결하는 등 성과도 내고 있다. 지난해엔 매출 2000억원을 넘어섰다.

LS그룹은 2005년 중국 우시에 34만㎡ 규모의 산업단지를 조성하며 중국 시장에 처음 진출했다. LS전선, LS산전, LS엠트론 등 주요 계열사도 우시, 다롄, 칭다오, 이창 등에 12개 생산법인과 연구소를 설립했다. 구 회장도 중국 사업에 각별한 애정을 보이며 사업의 고삐를 죄고 있다.

황정수 기자 hj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