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군 핵심전력…방사청과 계약
美서 LNG船 4400억대 수주도
대우조선해양은 3000t급 잠수함 장보고-III 2차사업 선도함의 설계 및 건조와 액화천연가스(LNG)운반선 2척 건조사업을 각각 수주했다고 11일 발표했다. 방위사업청이 발주한 잠수함(1조1130억원)을 포함한 수주 금액이 1조5600억원에 달한다.

대우조선해양은 올해 4월 1조2000억원 규모의 인도네시아 잠수함 3척을 수주했다. 2012년엔 1조7000억원 규모의 장보고-III 1차사업을 수주해 2척의 잠수함을 건조 중이다.

이 회사 관계자는 “해군의 핵심전력인 최신예 3000t급 잠수함을 독자 기술로 건조하게 된다”며 “1차사업보다 수중작전능력과 무장능력이 한 단계 더 발전된 잠수함이 탄생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2차사업은 국산화율이 80% 이상”이라고 덧붙였다.

대우조선해양이 이날 미주지역 선주로부터 수주한 LNG운반선은 17만4000㎥급이다. 천연가스 추진엔진(ME-GI)과 완전재액화시스템(FRS)이 탑재돼 기존 LNG운반선보다 연료 효율이 30%가량 높고, 오염물질 배출량은 30% 이상 줄어든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대우조선해양은 올 들어 △LNG운반선 9척 △초대형 유조선(VLCC) 7척 △잠수함 4척 등 20척을 약 42억7000만달러에 수주했다.

김재후 기자 hu@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