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자동차가 생산하는 첫 번째 친환경 수소 시내버스가 전주를 달리게 됐다.

현대자동차 생산 첫 수소 시내버스, 전주 달린다.

전주시와 현대자동차는 11일 시청에서 김승수 전주시장과 이인철 현대자동차 상용사업본부장, 문용호 전주 시내버스 공동관리위원회 이사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전주 친환경 수소 시내버스 도입을 위한 협약'을 체결했다.

이날 협약에 따라 시는 내년부터 2024년까지 5년간 매년 노후화된 시내버스를 교체할 때 현대자동차가 조만간 양산에 돌입하는 친환경 수소 시내버스를 구매키로 했다.

현대자동차는 내년 6월 이후 전주시에 수소 버스 생산 1호 차량을 보급하는 것을 시작으로 전국에 보급할 계획이다.

앞으로 5년간 매년 15대가량의 수소 버스가 도입되면 2024년에는 전주지역 전체 시내버스의 20%에 해당하는 80대의 시내버스가 운영될 예정이다.

특히 수소 버스가 운행되면 갈수록 심각해지는 미세먼지 발생을 줄일 수 있어 대기환경을 개선하는 데도 효과적일 것으로 기대된다.

수소 버스는 운행 시 유해가스를 배출하지 않고 오로지 물만 생성하며, 외부 공기를 차내로 유입하는 과정에서 다량의 오염된 공기를 정화하기 때문에 대기환경 개선에 효과적으로 알려졌다.

현대자동차 생산 첫 수소 시내버스, 전주 달린다.

실제 수소 버스 1대가 1㎞를 달리면 4천863㎏의 공기를 정화할 수 있다.

버스 한 대가 연간 8만6천km를 주행한다고 가정하면 몸무게 64㎏의 성인 76명이 1년 동안 깨끗한 공기를 마실 수 있는 41만8천218kg의 공기를 정화할 수 있다.

수소 버스는 내연기관 없이 전기로 움직이므로 소음과 진동이 적어 승차감이 좋고 고출력의 엔진은 수시로 정차하고 출발하는 시내버스의 운행 방식에 적합하기 때문에 시내버스 이용객의 만족도도 높아질 것으로 기대된다.

시는 수소차 이용자들이 불편을 겪지 않도록 현재 송천동 버스 회차지 인근에 전주 1호 수소충전소를 건립하고 있으며 내년 상반기에 2호 수소충전소를 건립할 예정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