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월 가계대출 증가폭 축소…"전월 대비 절반 수준"

9월 금융권 가계대출 증가폭이 전월 대비 절반 수준으로 축소된 것으로 나타났다. 3분기 누적 증가액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7조원 가랭 적었다. 수도권 아파트 입주물량이 줄고 추석 상여금 지급 등이 겹친 영향으로 풀이된다.

11일 금융당국과 한국은행 등에 따르면 9월 금융권 가계대출은 전년 대비 3조1000억원 증가했다. 증가폭은 작년 같은 기간(4조4000억원)보다 1조3000억원, 8월(6조5000억원)보다 3조4000억원 줄었다.

올해 1∼9월 증가 규모는 33조3000억원으로 작년 같은 기간 보다 16조9000억원 축소됐다. 9월까지 누적 증가액은 2017년 64조5000억원에서 지난해 50조1000억원으로 줄어든 데 이어 올해도 증가세가 둔화했다.

은행권과 제2금융권(상호금융·저축은행·보험사·여신전문금융회사) 모두 증가속도가 늦춰졌다. 지난달 말 은행권 가계대출 잔액은 867조원으로 한 달새 4조8000억원 늘었다. 올해 4월(4조5000억원) 이후 5개월 만에 가장 작은 규모의 증가 수준이다.

은행권 가계대출 증가액은 5∼7월 중 5조원대로 올라섰다가 8월엔 7조4000억원으로 확대됐다. 7월 한국은행의 기준금리 인하에 따른 영향이다. 그러나 9월 들어 증가세가 꺾이면서 가계대출 증가세가 확대 추세로 돌아선 것 아니냐는 우려는 다소 줄어들었다.

9월 중 은행권 주택담보대출은 4조원 증가해 8월(4조6000억원)보다 증가액이 6000억원 줄었다. 한국은행은 "수도권 아파트 입주 및 서울 아파트 전세 거래 관련 자금 수요가 다소 줄면서 주택담보대출 증가 규모가 소폭 축소했다"고 분석했다.

8월 2만1000가구였던 수도권 아파트 입주 물량은 9월 1만9000가구로 감소하면서 가계대출 증가세를 붙잡았다. 또 추석 상여금 지급 등으로 자금 수요가 줄어든 것도 영향을 미쳤다.

실제 제2금융권 주담대는 1조2000억원 감소했다. 작년 9월(-5000억원)보다 감소 폭이 확대했다. 제2금융권 기타대출은 6000억원 줄었다. 작년 같은 때(-2000억원)보다 감소 폭이 커졌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