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영문 청장 "결과 나오면 면허취소 등 검토"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김영문 관세청장(사진)은 11일 HDC(12,300 0.00%)신라면세점의 면세품 밀반입 사건에 대해 "조사를 마치고 사건을 검찰에 송치한 상태"라며 "사건 결과가 나오면 면허취소 여부 등을 검토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김 청장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관세청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유성엽 대안정치연대 의원이 HDC신라면세점 조사 상황을 묻자 이 같이 답변했다.

인천본부세관은 지난 6월 HDC신라면세점 이모 전 대표 등 임직원들이 명품시계 등을 밀반입한 혐의를 확인 후 압수수색 등 조사를 벌여 지난달 이 씨 등을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한 것으로 전해졌다.

김 청장은 밀수 혐의를 받는 HDC신라면세점에 대해 면세점 특허를 취소할 것인지 묻는 유 의원의 질의에 대해 "현재 수사가 진행되고 있으니 사실관계가 확정되면 그에 따라 검토하겠다"고 말했다.

오정민 한경닷컴 기자 bloomi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