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월 수출이 반도체 등의 부진을 떨치지 못하고 감소세로 출발했다. 작년 12월(-1.7%) 시작된 수출 마이너스 행진이 11개월째 이어질 게 확실시된다.

11일 관세청에 따르면 이달 1~10일 수출은 131억 달러로, 1년 전 같은 기간보다 8.5% 감소했다. 조업일수는 6.5일(토요일은 0.5일로 계산)로 작년과 같다.

품목별로 보면 반도체가 열흘 간 27.2% 줄었다. 석유제품(-19.5%) 선박(-23.8%) 등의 감소세도 컸다. 승용차(15.9%) 무선통신기기(52.8%) 가전제품(19.4%) 등 수출은 늘었다.

국가별로는 대(對) 중국 수출이 15.7% 감소했고, 미국(-13.1%) 유럽연합(-11.7%) 대만(-39.9%) 등 수출도 많이 줄었다.

이달 1~10일 수입은 138억 달러였다. 작년 동기 대비 15.2% 위축됐다. 원유(-22.0%) 가스(-18.2%) 기계류(-18.8%) 석유제품(-31.8%) 등 감소세가 두드러졌다. 특히 무역 갈등을 빚고 있는 일본에서의 수입이 23.8% 줄었다. 일본의 수출 통제보다는 국내 소비자들의 불매운동 영향이 컸기 때문이란 게 업계의 분석이다. 중국(-8.6%) 중동(-14.4%) 미국(-22.4%) 유럽연합(-15.2%) 등 수입도 감소했다.

같은 기간 무역수지는 7억 달러 적자를 기록했다. 정부 관계자는 “지금 추세로는 수출이 빠른 시간 안에 플러스로 돌아설 가능성은 낮다”고 말했다.

조재길 기자 road@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