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사 결과 전까지 결론 못내"
원안위 '영구정지案' 내주 재상정
원자력안전위원회는 11일 경북 경주시 월성 원자력발전소 1호기의 ‘영구 정지’ 안건을 심의했으나 결론을 내지 못했다.

이날 회의에서 자유한국당 추천 비상임위원인 이병령 위원은 “원안위 심의 자체를 당분간 보류하는 게 맞다”고 지적했다. 그는 “국회에서 한국수력원자력의 월성 1호기 조기 폐쇄 결정에 대한 감사를 요청한 상태인데 안건으로 올린 것 자체가 말이 안 된다”며 “감사를 통해 위법 사항이 확인되면 원안위의 영구 처분 자체가 무효화될 수도 있다”고 말했다.

한국형 원전 개발책임자였던 이 위원은 “월성 1호기의 수명 연장 및 보완에 7000억원 넘는 세금이 투입됐는데 문재인 정부에서 이런 공식 결정이 취소됐다”며 “한수원은 고상한 말을 쓸 수 없을 만큼 웃기는 자료를 제시하며 영구 정지 결정을 했다”고 비판했다.

장찬동 위원 역시 “(원전의) 운영변경허가 신청, 영구 정지 건은 민감한 부분이어서 많이 보고를 받는데, 이번에는 처음 보고받고 바로 의결 안건으로 올라왔다”며 보류 의견에 찬성했다. 이에 엄재식 원안위 위원장은 “다음에 논의하자”며 안건 논의를 마무리했다.

한수원은 작년 6월 경제성이 부족하다는 이유로 월성 1호기의 조기 폐쇄를 결정했고 올 2월 원안위에 영구 정지를 위한 운영변경허가를 신청했다.

1983년 11월 상업 운전을 시작한 월성 1호기는 2012년 11월 운영 허가가 끝났지만 2022년까지 연장 운전 승인을 받은 상태였다. 하지만 한수원이 조기 폐쇄를 결정해 작년 6월부터 운영이 정지됐다.

원안위는 다음주 회의를 다시 열어 안건을 처리할 것으로 알려졌다. 운영변경허가안이 최종 의결되면 월성 1호기는 고리 1호기에 이어 두 번째 영구 정지 원전이 된다.

구은서 기자 ko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