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역협회, 디스플레이 분야 日수출규제 대응 설명회

한국무역협회가 산업통상자원부와 공동 운영하는 '일본 수출규제 애로 현장지원단'이 11일 디스플레이 분야 수출기업을 대상으로 한 일본 수출규제 대응 설명회와 상담회를 열었다.

설명회에서는 산업부, 금융위원회, 소재부품수급대응지원센터, 전략물자관리원 등 정부 부처 및 관련 기관이 일본 수출규제에 대해 설명하고 범부처 지원방안을 소개했다.

일대일 상담회에서는 전략물자 판정, 연구개발(R&D), 수입국 다변화, 금융지원 등 수출규제로 인한 애로를 해소하고 수출경쟁력을 강화하기 위한 종합 상담이 진행됐다.

무역협회 관계자는 "디스플레이는 TV, 스마트폰 등 전자기기부터 전기차, 자율주행차, 증강현실(AR)·가상현실(VR) 등 웨어러블 기기에 이르기까지 미래 신산업 전반에 활용되는 분야"라면서 "지금 당장은 수출규제로 인한 영향이 없는 것으로 보이지만 일본 수출규제 정책의 불확실성에 대비하기 위해 핵심 소재의 국산화와 다변화를 유도해나가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