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조원대 부실채권 관측도…시중은행, 리크스 관리 지시
中 자동차사 4개 파산설 확산…금융권도 '긴장'

경기둔화 가속화 흐름 속에서 중국의 자동차 산업이 큰 타격을 받는 가운데 심각한 경영난에 빠진 중소 자동차사 4곳이 연내 파산 절차를 밟을 수 있다는 소문이 빠르게 확산하고 있다.

자동차 회사들이 파산할 경우 협력업체들까지 줄도산해 금융 리스크로 이어질 수 있어 금융권도 바짝 긴장하고 있다.

11일 신랑재경(新浪財經)에 따르면 최근 중국 인터넷에는 중소형 자동차사 파산 위험을 경고하는 시중 은행의 내부 공지문이 빠르게 퍼지고 있다.

핑안은행의 리스크관리실은 최근 각 영업점에 보낸 글에서 례바오(獵豹), 중타이(衆泰), 화타이(華泰), 리판(力帆) 등 4개 자동차사가 연말 파산을 신청해 500억 위안(약 8조3천억원)대 부실 채권이 발생할 수 있다는 소식이 있다며 해당 회사와 협력업체들의 동향을 면밀히 주시하고 이상 상황이 발생할 경우 대책을 마련하라고 지시했다.

핑안은행은 고객 관리 강화 지시가 일상적인 리스크 관리의 일환이라는 입장을 내놓았다.

파산설이 확산하자 례바오와 리판 등 해당 자동차사들은 즉각 파산 계획이 없다는 입장을 발표했다.

하지만 업계에서는 이들 업체가 이미 영업 실적이 크게 나빠져 경영 정상화가 쉽지 않을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70년 역사의 례바오는 이미 자동차 양산을 중단하고 임직원의 임금을 삭감하는 등 비상 경영 상태를 유지하고 있다.

례바오의 작년 판매량은 7만7천600대였는데 이는 전년의 거의 절반 수준이다.

올해 상반기 판매량도 2만8천대에 그쳤다.

미·중 무역 전쟁의 여파로 중국인들의 소비 심리가 위축되면서 작년 중국의 승용차 판매량은 전년보다 6.0% 감소해 20여년 만에 처음으로 역성장했다.

다만 전기차와 하이브리드차 등 신에너지 차량은 정부의 보조금 축소 와중에도 빠른 성장 추세를 이어가고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