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빙 '인절미설빙' 누적 판매량 2천500만개 돌파

설빙은 2013년 4월 출시한 '인절미설빙'이 지난달 말 기준 2천500만개 넘게 팔렸다고 11일 밝혔다.

이 기간 인절미설빙은 하루 1만500여개, 1분당 약 7.3개씩 팔려나갔다.

판매 그릇을 일렬로 세우면 서울에서 부산까지 5회 왕복하고 남는 거리다.

6년간 매출은 약 1천975억원에 달한다.

설빙은 "인절미설빙은 설빙의 과거, 현재, 미래를 책임지는 제품"이라며 "세계인의 입맛을 사로잡는 브랜드가 되겠다"고 전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