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S그룹은 구자열 회장이 회사 중국 법인 중 하나인 LS홍치전선에 찾아 현장 경영에 나섰다고 11일 밝혔다.

구 회장은 전날부터 이날까지 이틀 간 LS엠트론 구자은 회장, ㈜LS 이광우 부회장과 함께 중국 후베이(湖北)성 이창(宜昌)시에 있는 홍치(紅旗)전선을 방문했다.

구 회장과 일행은 홍치전선에서 주력 생산 제품인 초고압 케이블과 산업용 특수 케이블 생산공정을 둘러보며 사업 현황을 점검하고, 현지 직원들을 격려했다.

이창시 저우지(周霽) 서기, 저우정잉(周正英) 부시장 등 이창시 관계자들과 면담을 하고 회사와 중국 정부 간 사업 협력 강화를 논의했다.

구 회장은 면담에서 "중국은 한국의 가장 큰 교역 상대국이자 파트너 국가로서, 서로의 강점을 활용한 협업 모델을 추진한다면 전력·에너지 분야 세계 시장을 리드할 것"이라며 "LS홍치전선이 양국의 긴밀한 협력에 가교 역할을 하며 동북아 전력 인프라 거점으로 발전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LS그룹 구자열 회장, 中법인 홍치전선 현장 경영

총 면적 34만㎡(약 10만평) 부지에 5개 공장 규모인 LS홍치전선에는 직원 4천여명이 근무한다.

LS전선이 글로벌 확장정책에 따라 2009년 현지 기업인 융딩(永鼎)홍치전기를 인수하며 출범한 회사다.

LS전선에 따르면 홍치전선은 2013년부터 고부가 사업구조로 전환을 통해 고부가 가치 제품은 초고압 케이블 비중을 확대하고 있다.

2017년 쿠웨이트 수전력부와 한화 580억원 규모의 초고압 지중 케이블 계약을 체결하는 등 성과를 내며 지난해 매출 2천100억원 규모까지 성장했다.

LS그룹은 2005년 중국 우시(無錫)에 10만평 규모의 산업단지를 조성하며 중국 시장에 첫 진출했다.

이어 LS전선, LS산전, LS엠트론 등 주요 계열사들도 우시, 다롄(大連), 칭다오(靑島), 이창 등에 12개 생산법인과 연구소를 설립해 중국 시장에서 사업을 강화하고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