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GM 노조가 파업을 중단하고 사측과 임금협상 단체교섭을 벌였으나 합의점을 찾지 못했다. 전국금속노동조합 한국GM지부는 10일 사측에 교섭 중단을 선언했다고 밝혔다.

노조는 이번 교섭 중단 선언에 따라 더는 사측과 교섭하지 않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지난 7월 9일 시작된 한국GM 노사의 임금협상 단체교섭은 결국 성과 없이 끝나게 됐다.

한국GM 노조는 단체교섭 중단에 따라 11일 오전 중앙쟁의대책위원회를 열고 향후 투쟁지침 등을 정할 예정이다. 교섭 중단 선언으로 한국GM 노사 간 갈등은 장기화될 가능성이 높아졌다. 앞서 한국GM 노조는 8월 20일부터 부분 혹은 전면 파업을 이어왔다.

도병욱 기자 dod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