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외교부 "폭력행위 거부해야지 용인해선 안 돼"
애플, 중국 비난에 '홍콩경찰 추적 앱' 삭제(종합)

애플이 10일 중국의 압박에 홍콩 시위대가 경찰의 위치를 추적할 수 있는 애플리케이션(앱)을 삭제했다.

월스트리트저널에 따르면 애플은 성명에서 "'홍콩맵라이브'(HKmap.live) 앱이 우리의 가이드라인과 현지 법을 위반한다"면서 이 앱을 삭제한다고 밝혔다.

애플은 "해당 앱이 경찰을 표적으로 삼고 잠복했다가 습격하고 공공 안전을 위협하는 데 쓰인다는 점, 범죄자들이 해당 앱을 법 집행이 이루어지지 않는 지역에서 거주민들을 괴롭히는 데 사용하고 있다는 점을 홍콩 사이버보안 및 기술범죄 당국(CSTCB)과 함께 확인했다"고 설명했다.

'홍콩맵라이브'는 시위 참가자들이 인터넷상에 올린 정보를 모아 경찰의 위치, 최루탄 사용 여부, 위험요인 등을 알려주는 앱이다.

애플은 이달 초 이 앱의 판매 승인을 거부했다가 지난 4일 이 결정을 뒤집고 다시 앱 판매를 허가했다.

하지만 중국 관영 환구시보 등이 애플의 앱 사용 허가 결정을 비판하자 다시 아이폰에서 해당 앱을 사용할 수 없도록 삭제했다.

이에 '홍콩맵라이브' 측은 이날 트위터를 통해 "CSTCB의 주장을 뒷받침할 근거는 전혀 없다"며 "이는 명백히 홍콩의 자유와 인권을 억압하기 위한 정치적 결정"이라고 반발했다.

한편 겅솽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10일 정례브리핑에서 애플의 앱 삭제와 관련해 "홍콩의 법치에 도전하고 시민의 생명과 재산을 위협해 홍콩의 번영과 안정을 해치는 극단적 폭력 범죄행위는 반대하고 거부해야지 지지나 용인해서는 안 된다"고 말했다.

또한 "외국 기업은 중국의 법률을 준수하고 중국 인민의 민족감정을 존중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휴스턴 로키츠 단장의 홍콩 시위 지지로 중국에서 미국프로농구(NBA) 보이콧이 일어난 것과 관련 '중국이 거대한 시장을 앞세워 미국 기업을 조종하고 이들이 가치를 포기하도록 강요한다'는 지적에 "중국은 세계 각국 기업이 가장 선호하는 투자처 가운데 하나"라고 반박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