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년부터 서울 광화문 근처에 5세대이동통신(5G) 기술을 활용해 K팝댄스와 수문장교대, 임금행차 등 시간여행, 가상현실(VR) 게임을 즐길 수 있는 공간이 만들어진다.

구윤철 기획재정부 2차관은 10일 서울 중구 콘텐츠코리아랩에서 실감콘텐츠업체, 이동통신사, 유관협회, 공공기관 등 관계자와 '광화문 5G 실감콘텐츠 프로젝트(광화문 프로젝트)' 간담회를 열고 공간 조성과 콘텐츠 제작 방안 등에 대해 논의했다.

정부는 내년에 200억원을 들여 지하철 3호선 경복궁역 역사와 대한민국 역사박물관 앞뜰 또는 국립현대미술관 앞 등 광화문 인근 2개 거점을 5G 기술을 활용한 실감 콘텐츠를 상시 체험할 수 있는 공간으로 조성할 계획이다.

지하철 3호선 경복궁역 역사에는 인터렉티브형 한국 대표 문화유산, 초고해상도 한국 10대 절경, 광화문을 소재로 해 과거와 현재, 미래를 조망하는 조선왕조 500년 관련 콘텐츠 등을 체험할 수 있게 된다.

역사박물관 앞뜰 또는 국립현대미술관 앞에서는 글라스 타워 형태의 미디어 체험관이 들어서 공연이나 이벤트가 열린다.

정부는 한류 아이돌을 입체 촬영해 365일 볼 수 있는 케이팝 공연 콘텐츠, 일반인이 참여해 케이팝 댄스를 배워볼 수 있는 케이팝 체험 콘텐츠, 광화문 수문장 교대 등 시간여행을 할 수 있는 시간여행 콘텐츠, 스포츠 등 VR 게임 콘텐츠 등 5G를 활용한 실감 콘텐츠 제작에도 200억원의 예산을 투입할 계획이다.

정부는 민간추진자문위원회 등을 통해 연말까지 실감형 광화문 프로젝트 세부실행계획을 확정, 발표할 계획이다.

내년부터 광화문서 5G로 K팝댄스 배우고 수문장교대 즐긴다(종합)

이날 간담회에서는 광화문을 찾은 관광객과 시민을 모두 만족시킬 콘텐츠가 무엇인지, 콘텐츠를 만든 후 유지·보수를 어떻게 할지 등에 관한 의견이 쏟아졌다.

이보아 중앙대 교수는 "교과서에서 늘 보던 것을 콘텐츠로 만들어 놓으면 과연 일반 시민도 관심을 갖고 볼지 의문"이라며 "국민 세금을 들여 만드는 만큼 외국인 관광객만 아니라 일반 국민들도 만족시킬 수 있어야 한다"고 말했다.

김혁 SKT 5GX미디어사업그룹장은 "주요 대상층이 외국인인지 한국인인지를 구분해 봐야 한다"며 "외국인이 대상이면 강력한 콘텐츠를 내세워 길게 전시해도 될 것이고, 내국인이라면 콘텐츠를 자주 업데이트해야 할 것"이라고 언급했다.

정해운 닷밀 대표는 "광화문이라고 해서 꼭 왕의 행차에 대한 것을 만들기보다는 다양한 콘텐츠를 제작했으면 좋겠다"며 "스토리텔링이 우수한 콘텐츠여야 광화문을 찾은 사람들이 재미있게 느끼고 공감할 수 있다"고 지적했다.

박정호 KT C&M 상무는 "콘텐츠를 한 번 만든 후에 꾸준히 업데이트하는 게 중요하다"며 "누가 콘텐츠를 유지·보수할지 사업을 구상할 때 같이 고려돼야 한다"고 지적했다.

게임, K팝 등 이미 나온 콘텐츠를 재해석해 전시해야 한다는 의견도 나왔다.

윤상규 한국VR·AR콘텐츠진흥협회 회장은 "새로운 콘텐츠를 다시 찾아내기보다는 게임, K팝, K푸드 등 기존의 것을 재해석해 제작하는 것도 방법"이라며 "컴퓨터로만 봤던 것을 VR로 설치한다면 관광객이나 한국의 많은 이용자가 열광할 것"이라고 말했다.

구윤철 기재부 2차관은 간담회에서 "5G 기술을 활용해 제대로 된 VR 콘텐츠를 만들면, 한국 발전에 원동력이 될 것"이라며 "많은 콘텐츠를 만들기보다는 제대로 된 것을 제작해 수출도 하는 의미가 있었으면 한다"고 밝혔다.

내년부터 광화문서 5G로 K팝댄스 배우고 수문장교대 즐긴다(종합)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