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산·영업 최적화 방법 찾아달라
중소·중견기업들 컨설팅社 '노크'
지난 7월 인쇄회로기판(PCB) 제조업체인 이수페타시스는 컨설팅업체 캡스톤컴퍼니에 ‘SOS’를 보냈다. 기판의 불필요한 부분을 깎아내는 식각 공정에서 좀처럼 불량률이 떨어지지 않아서다. 현장에 투입된 컨설턴트들은 공정의 온도, 진공상태 등 각종 빅데이터를 분석해 온도보다 중요한 것은 ‘얼마나 빨리 진공상태에 도달하느냐’라는 사실을 확인했다. 기존보다 빠른 속도로 진공상태에 도달하도록 공정을 바꾸자 불량품이 20% 이상 줄었다.

국내외 경기 불확실성이 커지면서 ‘불황 극복 컨설팅’을 의뢰하는 중소·중견기업이 늘고 있다. 인수합병(M&A)이나 신사업 발굴을 자문하는 ‘전략 컨설팅’보다 영업·생산·구매 등 기업 운영을 어떻게 최적화하고 효율화할 것인가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면서다.

1997년 외환위기 이후에도 두산 효성 등 제조업체를 중심으로 생산원가와 인건비 절감을 위한 컨설팅 수요가 크게 늘어난 적이 있다.

‘마른 수건도 다시 짜기’ 위해 컨설팅업체들이 주목하는 것은 빅데이터다. 박종식 캡스톤컴퍼니 대표는 “누적된 데이터가 많고 이를 활용하기 좋은 반도체·디스플레이 장비 기업과 이미 자동화가 진행된 화학업체를 중심으로 데이터 기반 컨설팅 문의가 크게 늘었다”고 말했다.


생산 효율 높이고 인건비 줄이고…'반·디 기업' 이어 유통사도 수요↑

빅데이터로 살길 찾자…'불황 극복 컨설팅' 뜬다

캡스톤컴퍼니는 빅데이터 분석의 정확도를 높이기 위해 배석주 한양대 산업공학과 교수(한양대 빅데이터센터장)와 함께 데이터 분석 작업을 하고 있다. 이수화학, SFA반도체 등도 내년 이 회사로부터 ‘빅데이터를 활용한 공정혁신’을 위한 컨설팅을 받을 예정이다.

삼성, LG 등에서 ‘공장밥’을 먹은 엔지니어들이 차린 컨설팅 회사 룩센트는 골판지 업체인 태림포장의 턴어라운드를 이끈 주역으로 유명하다. 원지 생산 공장 네 곳과 골판지 상자 제조 공장 여덟 곳의 공장 생산 규모 및 제품별 제조 원가, 물류비 데이터를 분석해 생산 거점을 최적화하면서 공장 물류비를 10% 이상 줄이는 데 성공했다.

주 52시간제 도입과 인건비 인상 등으로 컨설팅사를 찾는 유통업체도 늘고 있다. 기존 직원들이 60시간씩 하던 일을 52시간 이내에 할 수 있도록 업무 효율성을 높이기 위해서다.

수도권에 식자재도매마트를 운영하는 식자재 유통 회사 A사도 주 52시간제 시행으로 늘어난 인건비 부담 때문에 컨설팅사의 문을 두드린 사례다. 룩센트는 △물류 입고 △계산 △배송에 걸리는 시간을 데이터화해 직원들이 제공하는 노동력을 어떻게 분배할 것인가를 분석했다. 분석 결과 다음날 판매할 식자재가 오후 6시 이후에 마트로 들어오는 일이 잦다는 사실을 확인했다. 회사는 오후 6시 이전에 입고가 끝나도록 물류 배송 체계를 바꿨다. 직원들의 개별 근로시간은 15%가량 줄었다. 오승목 룩센트 대표는 “최근의 컨설팅은 인원을 줄이기 위한 것이 아니라 동일한 인원으로 노동 효율성을 얼마나 끌어올려 기업 가치를 높이느냐에 방점이 찍혀 있다”고 설명했다.

고재연 기자 yeo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