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의 수출규제로 세계무역기구(WTO)에서 맞붙게 된 한·일 정부가 11일 스위스 제네바에서 양자협의를 한다.

산업통상자원부는 10일 한·일 양국이 국장급을 수석대표로 제네바에서 양자협의를 하기로 합의했으며 이날 정해관 산업부 신통상질서협력관이 출국했다고 밝혔다.

양자협의는 WTO 무역 분쟁 해결의 첫 단계다. 한국 정부는 지난달 11일 일본을 WTO에 제소했다. 일본이 지난 7월 4일부터 반도체·디스플레이 핵심소재 3개 품목의 한국 수출 규제를 대폭 강화해 자유무역 원칙을 어겼다는 취지다.

구은서 기자 ko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