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5년까지 13.1兆 투자

"대형 디스플레이 포기 말라"
삼성, 차세대 '퀀텀닷' 라인 구축…'초격차'로 중국 추격 따돌린다

삼성이 디스플레이 분야에서도 ‘초격차 전략’을 들고 나왔다. 세계 최초로 차세대 QD(퀀텀닷) 디스플레이 사업에 13조1000억원을 투자해 경쟁사를 압도하겠다는 목표를 공개했다. 스마트폰에 들어가는 소형 디스플레이에 이어 TV용 대형 디스플레이 분야에서도 압도적인 기술 격차를 통해 중국 업체 등을 따돌린다는 방침이다.

2025년까지 13조1000억원 투자

삼성, 차세대 '퀀텀닷' 라인 구축…'초격차'로 중국 추격 따돌린다

삼성디스플레이는 10일 충남 아산캠퍼스에서 ‘디스플레이 신규 투자 및 상생협력 협약식’을 열었다. 이 자리에서 2025년까지 ‘QD 디스플레이’ 생산시설 구축 및 연구개발에 13조1000억원을 투자할 계획이라고 발표했다. 삼성의 역대 대형 디스플레이 사업 투자 중 최대 금액이다.

삼성디스플레이는 대규모 투자를 통해 기존 아산사업장에 있는 LCD(액정표시장치) 생산라인(L8)을 QD 디스플레이 생산라인(Q1)으로 전환하기로 했다. 2021년 월 3만 장 규모로 QD 생산라인을 처음 가동할 계획이다. 여기서 나온 8.5세대 디스플레이는 65인치 이상 대형 TV용으로 쓰인다. 이후 2025년까지 QD 생산량을 점차 늘려간다는 목표를 세웠다.

삼성디스플레이는 생산라인 전환에 맞춰 기존 LCD 분야 인력을 QD 분야로 재배치한다. QD 재료연구와 공정개발 전문 인력은 새로 채용할 예정이다. 투자가 이뤄지면 신규 채용 외에 5년간 약 8만1000개의 일자리가 생길 것으로 회사 측은 내다봤다.

삼성디스플레이는 협력업체들을 위한 상생협력 방안도 마련했다. 기술을 공동 개발하고 판로 확보 및 인력 양성을 지원하기로 했다. QD 디스플레이 양산기술을 확보하기 위해 국내 업체들과 협력하고, 국내 대학들과 함께 ‘디스플레이 연구센터’를 설립할 계획이다.

중국 업체와 격차 낸다

삼성디스플레이는 소형 디스플레이 분야에선 선두권을 달리고 있지만, 대형 디스플레이 쪽에선 입지가 약하다. 대형 LCD 사업은 이미 중국 업체들이 장악했다. 중국발 공급과잉 탓에 LCD 사업의 수익성은 갈수록 나빠지고 있다. 중국 디스플레이 업체들은 정부의 전폭적인 자금 지원을 등에 업고 저가 공세에 적극적이다.

중국 BOE가 지난해 초 대형 TV용 10.5세대 LCD 패널 생산을 시작하며 공급과잉이 본격화했다. 중국 TV 업체 TCL의 자회사 차이나스타 등도 잇따라 대형 LCD 패널 생산에 나섰다. ‘LCD 패널 가격이 원가보다 낮아 생산할수록 손해’라는 분석(시장조사업체 트렌드포스)이 나올 정도다.

이런 시장 상황을 감안해 삼성디스플레이는 차세대 제품인 QD 디스플레이를 개발해 시장을 선도하겠다는 목표를 잡았다. 대형 디스플레이에 대한 대규모 투자는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의지가 반영된 것으로 알려졌다. 이 부회장은 지난 8월 삼성디스플레이 아산사업장을 찾아 “지금 LCD 사업이 어렵다고 해서 대형 디스플레이를 포기해서는 안 된다”며 “신기술 개발에 박차를 가해 다가올 새로운 미래를 선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동훈 삼성디스플레이 사장은 이날 협약식에서 “대규모 투자를 계기로 프리미엄 디스플레이 시장을 주도해나가겠다”고 말했다.

■ 퀀텀닷(QD) 디스플레이

스스로 빛을 내는 (10억분의 1m) 단위 이하의 입자로 만든 디스플레이. 자연색에 가까운 색상을 구현하고 번짐 현상이 없어 차세대 디스플레이로 불린다.

정인설/황정수 기자 surisuri@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