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는 12일부터 사흘간 열리는 ‘6차산업제주국제박람회-파밍플러스 제주페어(Farming⁺@JEJU Fair)’가 사전 바이어 접촉을 통해 개막 전부터 수출 상담이 활발하게 진행되고 있다. 대회 첫해부터 15만 달러 규모의 제주지역 6차산업 제품이 수출계약이 성사돼 주목된다.

제주국제컨벤션센터(ICC제주)와 제주도 일원에서 개최되는 6차산업제주국제박람회 ‘파밍플러스 제주페어(Farming⁺@JEJU Fair)’는‘6차 산업, 가치와 미래를 더하다’를 주제로, 9개국 100여개 기업‧기관‧업체에서 145부스가 참여한다.

6차산업제주국제박람회 조직위원회(공동위원장 고성보‧안순화‧지은성)에 따르면 수제치즈와 요구르트를 만드는 농업회사법인 아침미소 등이 싱가포르 고려무역과 7만5000달러 규모의 구매 협약을 체결하기로 했다. 또 다른 싱가포르 바이어인 허버로프트사는 농업회사법인 제주인디와 영노조합법인 제주다로부터 2만5000달러 규모의 제주 화장품 및 차음료를 구매하기로 했다.

이와 함께 미국축 바이어 BCS INTERNATIONAL 등은 농업회사법인 심터를 포함한 제주지역내 감귤 원물 및 관련 가공제품을 구매하기로 체결하는 등 미화 5만 달러 규모의 제주 6차산업 제품 구매 계약을 체결한다.

제주 농업 농촌 6차 산업화지원센터는 롯데호텔과 제주 6차 산업 우수제품 판로확대를 위해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롯데관광개발 측과도 농촌지역 경제 활성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맺는다. 특히 전북, 전남, 경남, 충북, 인천, 강원, 경기도 등 전국 6차 산업 업체들도 이번 박람회에 자신들의 제품과 함께 직접 참여하고, 전국 6차 산업 컨트롤타워 역할을 맡고 있는 6차 산업 전국 지원 센터에서도 박람회에 동참한다.

12일 열리는 바이어 구매상담회에는 호주,캐나다,싱가포르,말레이시아,일본,중국(홍콩),태국 등 14개 해외 빅바이어가 직접 참여해 국내 1차‧6차산업 생산물을 대상으로 1대 1 비즈니스 상담을 펼친다. 현재 조직위원회는 구매계약 10건 이상, 유통사 계약 20건 이상을 목표로 구매상담회를 준비하고 있고 이미 15만 달러 규모의 구매계약 체결이 약속됐다.

해외 바이어 뿐만 아니라 국내 바이어들이 대거 참가해 국내 6차산업 인증 기업들의 기대를 모으고 있다.

국내수출입 원료회사인 SPC gfs와 농협상품본부, 이랜드몰, 카카오커머스, 마크앤컴퍼니, 유니지엘에스, 롯데 홈쇼핑, 글로벌마씸, 제주다 등 국내 9개사 바이어들이 비즈니스 매칭을 준비하고 있다.

이정선 기자 leeway@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