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766억 규모…방사청과 계약
상세 설계부터 건조까지 맡아
현대중공업은 방위사업청과 6766억원 규모의 차세대 이지스함 상세 설계 및 건조 계약을 맺었다고 10일 발표했다.

해군이 도입하는 차세대 이지스함 3척 가운데 첫 번째 함정이다. 울산조선소에서 건조해 2024년 11월 인도할 예정이다. 신형 이지스함은 길이 170m, 무게 8100t으로 최대 30노트(약 시속 55㎞)의 속도로 운항할 수 있다. 5인치 함포와 유도탄, 어뢰 등 다양한 무기 체계를 탑재해 막강한 전투력을 갖춘다.

현대중공업은 2008년 한국 최초의 이지스함인 ‘세종대왕함’과 세 번째 이지스함인 ‘서애 류성룡함’의 설계·건조를 맡았다. 이번 수주로 해군의 이지스함 4척 중 3척을 현대중공업이 건조하게 됐다.

국내 조선사 가운데 이지스함을 직접 설계하고 건조하는 조선사는 현대중공업이 유일하다. 이지스함은 첨단 레이더 시스템인 이지스 체계를 갖춘 순양함이나 구축함이다. 최대 1000㎞ 밖에서 수백 개의 항공기와 대함 미사일을 찾아내고 추적할 수 있다.

김보형 기자 kph21c@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