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과기원 연구팀과 공동 개발 "친환경 공정으로 상용화 기대"
포스텍, 극한 환경에서도 효율 안 떨어지는 유기 태양전지 개발

사막 등 극한 환경에서도 잘 견디는 태양전지를 국내 연구진이 개발했다.

포항공과대학교(포스텍)는 화학공학과 박태호 교수, 통합과정 이준우씨 팀과 울산과학기술원(UNIST) 에너지 및 화학공학부 김진영 교수, 통합과정 김재원씨 팀이 극한 환경에서도 효율 감소를 잡는 유기 태양전지를 개발했다고 10일 밝혔다.

유기 태양전지는 현재 주류인 결정형 실리콘계 태양전지와 비교해 햇볕에 의해 패널 온도가 올라가면 발전량이 크게 떨어지는 문제가 있다.

연구팀은 이를 해결하기 위해 식품첨가제와 자외선 가교결합을 통해 높은 열 안정성을 지닌 유기 태양전지를 만들었다.

또 고독성인 염소 화합물 용매 대신 식품첨가제로 활용하는 2-메틸란니솔을 사용해 친환경적이고 대량 생산에 적합한 방법을 적용했다.

이 전지는 사막과 같은 극한 조건에서도 열과 빛에 의한 효율 손실을 크게 줄일 수 있다고 연구팀은 설명했다.

연구성과는 에너지 분야 권위지인 어드밴스드 에너지 머티리얼스 최신 온라인판 표지 논문으로 실렸다.

박태호 교수는 "유기 태양전지는 가볍고 값이 저렴해 미래 에너지로 주목받지만 열에 의한 안정성이 낮고 제조 과정에서 사용되는 독성물질 때문에 대량생산이 어려운 단점이 있었다"며 "이번 연구를 통해 친환경적 공정으로 유기 태양전지를 상용화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