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구군, 2023년 개원 목표로 총 100억원 투입
6·25 격전지 '펀치볼' 30만㎡ 지방정원으로 꾸민다

한국전쟁 당시 치열한 전투가 벌어진 강원 양구군 해안면 펀치볼 지구에 지방정원이 조성된다.

양구군은 그동안 추진해온 'DMZ 펀치볼 지방정원' 조성 사업이 최근 산림청의 공모 사업 지원 대상으로 선정됨에 따라 내년부터 본격적으로 착공에 돌입한다.

해안면 펀치볼 일원에 30만㎡ 규모로 조성하는 지방정원은 100억원을 투입해 3년 동안 공사가 진행될 예정이다.

2022년까지 평화의 정원, 숲의 정원, 농부의 화원, 미래의 들판 등 다양한 주제의 정원을 꾸며 2023년 개원하는 것이 목표이다.

지역 내 국립 DMZ 자생식물원, 야생화 정원, 펀치볼 둘레길, 을지전망대, 제4땅굴 등 생태·안보 관광지와 연계할 계획이다.

양구군 관계자는 10일 " DMZ 펀치볼 지방정원이 국가정원으로 지정받는 것을 최종 목표로 삼고 있다"며 "이를 통해 정원 관리 예산을 국비로 지원받아 많은 관광객을 유치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6·25 격전지 '펀치볼' 30만㎡ 지방정원으로 꾸민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