벤처협회, 머니브레인 지넥슨 블루레오 등 강남구 벤처 스타트업 국내 투자유치 설명회

사단법인 벤처기업협회(회장 안건준)와 강남구청(구청장 정순균)이 10일 서울 강남구 메리츠타워(아모리스)에서 ‘2019 강남구 스타트업 IR(사업설명회) 활성화 지원사업’의 일환으로 국내 투자유치 설명회를 개최했다. 지난해에 이어 두 번째다.

이 행사는 강남구에 있는 유망 벤처기업이나 스타트업(신생 벤처기업)을 투자오디션 방식으로 선발해 투자를 유치하도록 지원하는 자리다. 단계별 투자 활성화 프로그램(IR컨설팅→데모데이→국내·외 투자유치 설명회)을 거친 뒤 글로벌 크라우드펀딩 플랫폼(‘킥스타터’)에 런칭하도록 도와준다.

지난해 뽑힌 우수기업 4개사는 36억원의 투자액과 1억4000만원 규모의 크라우드 펀딩을 유치했다. 벤처기업협회는 이들 4개사의 총 매출이 53억2000만원에서 115억3000만원(217% 증가), 고용인원은 200명→267명(135% 증가)로 늘어나는 성과를 거뒀다고 설명했다.

올해 행사에는 머니브레인(딥러닝 기술 및 AI 서비스), 유핏(개인 맞춤형 튜터링 서비스), 지넥슨(인슈어테크), 워킹케이(거꾸로 칫솔꽂이), 블루레오(전동칫솔), 카이트로닉스(압력분포측정시스템) 등 사전 투자오디션을 통해 선정된 강남구 소재 20개 기업이 참여해 투자자들의 관심을 모았다.
정순균 서울 강남구청장이 인사말을 하고 있다.

정순균 서울 강남구청장이 인사말을 하고 있다.

강남구와 벤처기업협회는 이번 설명회를 통해 해외 투자유치 희망기업 중 글로벌시장 진출 경쟁력을 지닌 기업을 선정해 중국·베트남에서 현지 벤처캐피탈(VC)를 대상으로 해외 투자유치 설명회(3회)를 개최할 예정이다. 또 킥스타터(미국), 진둥(중국), 마쿠아케(일본) 등 글로벌 클라우드펀딩 플랫폼에 총 8개사를 런칭할 예정이다.

이용달 강남구청 일자리정책과장은 “서울에서 10억원 이상 투자를 받은 기업의 절반은 강남구에 자리잡고 있다”며 “국내외 스타트업의 교류를 통해 강남구가 벤처·스타트업의 중심지역이 되도록 적극 지원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안건준 벤처기업협회 회장도 “테헤란벨리로 대표되는 벤처·스타트업의 출발지인 강남구가 기업 성장을 위한 인프라 지원과 국내외 투자유치에도 적극 나서고 있다”며 “글로벌 투자유치 지원을 기점으로 강남구가 기업 성장의 요람으로 거듭날 것”이라고 말했다.

문혜정 기자 selenmoo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