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전성평가연구소 '구역화한 간소엽 모사체·독성 평가 방법' 개발
간 조직 세 구역으로 나눠 약물 독성 평가…특허 등록

국내 연구진이 간에 미치는 약물의 독성 연구를 위한 독자 기술을 내놨다.

10일 안전성평가연구소에 따르면 분자독성연구그룹 연구진은 구역화한 간소엽 모사체 및 이를 이용한 구역별 간 독성 평가 방법에 관한 특허를 최근 등록했다.

간의 구성단위인 간소엽 모사체를 크게 세 구역으로 나눈 뒤 각 구역에 따라 약물의 독성을 살필 수 있는 게 성과 핵심이다.

이미징 분석을 활용해 간 독성 평가 결과를 정량적으로 할 수 있다는 점도 특이하다.

1차 배양 인간 간세포를 시험관으로 가져와 진행하는 기존의 불안정하고 비싼 방식을 대체할 수 있을 것으로 연구진은 기대하고 있다.

신약개발 과정에서 간 독성에 대한 연구는 약물 안전성을 확보하기 위한 필수적인 과정인 만큼 업계에서 주목할 만한 기술로 평가받는다.

간 조직의 미세 환경에 따른 구역별 기능성에 대한 연구 분야에도 도움이 될 전망이다.

연구진은 "구역별 간소엽 구조체 제작과 함께 구조체 유효성에 대한 실험실 검증을 마친 상태"라며 "정성적·정량적 분석에 대한 활용 가능성을 고도화하기 위한 추가 검증 실험을 진행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