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조 "거래소 인사, 개혁 의지 없어…낙하산 여전"
거래소 "결정된 사항 아무 것도 없다"
거래소 노조 "낙하산 인사 철회해야"…거래소 "결정된 것 없다"

전국사무금융서비스노동조합(사무금융노조) 한국거래소지부가 낙하산 인사를 철회해야한다고 주장했다.

거래소지부는 10일 청와대 분수대 앞 광장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한국거래소 이사장은 낙하산, 부적격 임원 후보 추천을 즉각 철회하고 유가증권시장본부장과 파생상품시장본부장 후보를 공정하고 투명하게 다시 선정해야한다"라고 강조했다.

노조는 "거래소 인사 과정에 개혁의지는 없고 최종구 전 금융위원장과 정 이사장의 정실 보은, 방탄 보신 의도만 보인다"며 "코스닥 활성화 정책 실패, 공매도 개선책 미미 등은 정피아(정치권+마피아)와 금피아(금융위+마피아) 선임에 따른 부작용"이라고 지적했다.

또 "거래소 이사장 자리에 이어 실질적으로 각 시장의 실무자 역할을 하는 자리까지 낙하산 인사로 채우려고 하고 있다"며 "오는 15일 이사회에서 부적격 후보자가 추천된다면 가능한 모든 수단을 동원해 끝까지 투쟁에 나설 것"이라고 덧붙였다.

시장본부장은 거래소 이사장이 추천하고 주총을 거쳐 선임된다. 다만 주주인 31곳의 금융투자업자들은 의결권의 대부분을 거래소에 백지 위임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금융당국을 의식해서다. 사실상 이사장의 영향력이 크다.

한국거래소 측은 이 같은 노조의 주장에 대해 "노조에서는 이미 두 후보자가 결정된 것처럼 주장을 하지만 아직 이사회는 열리지 않았고 후보자들도 최종적으로 결정도니 것은 아니다"라며 "이사장이 후보자를 후보자를 추천하는 부문은 유가증권시장, 파생상품시장, 경영지원부문 등 소수에 불과하다"고 반박했다.

그러면서 "후보자가 정해지지 않은 상황에서 노조에 주장에 대해 어떠한 입장을 내놓기가 어려운 상황"이라고 부연했다.

현재 파생상품시장본부장 후보로는 조효제 전 금융감독원 부원장보가, 유가증권시장본부장 후보로는 임재준 현 거래소 경영지원본부 상무 등이 거론되고 있다. 기존 이은태 유가증권시장본부장과 정창희 파생상품시장본부장은 각각 지난 7월과 9월 임기가 끝났다.

한국거래소는 오는 15일 이사회에서 해당 후보들을 추천하는 안건을 내고 이사장 추천을 바아 본부장 후보를 결정한다. 최종 선임은 이달 말인 31일 열리는 임시 주주총회에서 결정된다.
거래소 노조 "낙하산 인사 철회해야"…거래소 "결정된 것 없다"

이송렬 한경닷컴 기자 yisr0203@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