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은행은 2013년 하반기 이후 한국의 물가 상승률이 글로벌 흐름을 따라가는 경향이 커졌다고 10일 밝혔다.

한은 김병국 차장·노현주 조사역은 조사통계월보 9월호에 실린 '글로벌 요인의 인플레이션에 대한 영향' 보고서에서 "글로벌 물가 흐름이 한국에 미치는 영향은 2013년 3분기를 전후로 더 확대했다"고 밝혔다.

이 연구는 2001년 2분기∼2019년 1분기 중 경제협력개발기구(OECD)에 속한 21개국 자료를 바탕으로 각 나라의 추세 인플레이션율과 글로벌 흐름이 개별 국가의 물가에 미치는 영향을 분석했다.

여기서 추세 인플레이션율이란 물가 상승률에서 경기순환적인 요인을 빼고 남은 기조적인 물가 흐름을 말한다.

분석 결과 2001년부터 올해까지 한국의 추세 인플레이션율과 글로벌 물가 흐름 사이 상관계수는 0.91로 나타났다.

반면 대상 기간을 2013년 상반기까지(2001년 2분기∼2013년 2분기)로 좁혀 보면 상관계수는 0.5로, 2013년 하반기 이후를 포함해 분석했을 때보다 작게 나왔다.

저자들은 기조적인 물가 흐름을 구하기에는 2013년부터 올해 초까지의 시계열이 짧아, 이 기간에만 한정해 수치를 구하지는 않았다고 설명했다.

2013년 이후로 우리나라의 물가가 세계 흐름에 동조하는 경향이 커진 셈이다.

이는 생산, 유통, 판매에 이르는 과정이 여러 나라에 걸쳐 이뤄지는 글로벌 가치사슬(GVC)이 확산한 결과로 풀이된다.

한국과 글로벌 물가 흐름은 금융위기 이후 하락세를 보이다가 2015년 후 소폭 반등했다.

"2013년 이후 한국 물가, 글로벌 흐름 따라가는 경향 커져"

한국의 추세 인플레이션율은 2001∼2008년 평균 2.5%(전기 대비 연율)였으나 2011∼2018년에는 1.7%로 나타났다.

글로벌 추세 인플레이션도 이전 시기 2.0%에서 이후 1.4%로 하락했다.

금융위기 이후 국제유가와 음식료품 가격이 내리면서 한국의 물가 상승률 역시 낮아진 것으로 나타났다.

2013년 하반기 이후 석유류 가격은 큰 폭 마이너스를 기록했고 주요 소비재를 만드는 중국에서 생산자물가가 하락, 국제 음식료상품가격도 내렸다.

기조적인 물가 흐름이 2015년 저점을 찍고 올랐으나 최근 한국의 소비자물가상승률은 두 달 연속 마이너스(-)로 떨어진 상태다.

김병국 한국은행 차장은 "최근 한국 물가 상승률은 농산물 가격 하락 등에 추세 인플레이션율을 크게 하회하고 있다"며 "공급측 요인이 물가에 미치는 영향은 지속성이 짧아 이런 흐름이 계속되지는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2013년 이후 한국 물가, 글로벌 흐름 따라가는 경향 커져"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