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전한 교통문화 및 브랜드 철학 알리기에 나서
-해시태그 활용한 참여형 인증 이벤트 진행


한불모터스가 시트로엥 브랜드 창립 100주년을 기념해 안전한 교통문화 확산을 위한 '해피사인 캠페인(#햎싸 캠페인)'을 진행한다고 10일 밝혔다.
시트로엥, 창립 100주년 기념 교통안전 캠페인 진행


'햎싸'는 해피사인의 줄임말로 시트로엥의 '더블 쉐브론' 엠블럼을 상징하는 신조어이자 교통안전을 지키겠다는 약속을 담은 손동작을 의미한다. 이번 행사는 안전한 교통문화를 확산하는 한편, 브랜드의 100년 역사를 알리기 위해 마련했다.

회사는 12월31일까지 약 3개월간 #햎싸 캠페인을 진행한다. 소셜네트워크채널에 소비자 100명의 해피사인 인증이 모일 때마다 교통안전을 환기시키는 메시지를 바닥에 조명하는 '해피라이트' 1개씩, 총 10개를 유동인구가 많은 서울 시내 주요지역에 설치할 계획이다. 해피라이트에는 무단횡단이나 보행 중 스마트폰 사용을 지양하는 재치있는 문구를 삽입해 교통사고 예방에 앞장설 방침이다.

참여를 원하는 소비자는 양손의 검지와 중지 손가락을 맞대어 거꾸로된 두 개의 브이(V)자가 겹쳐져 있는 더블 쉐브론 엠블럼을 만들어 인증사진을 찍은 후 #햎싸를 포함한 지정 해시태그와 함께 본인의 인스타그램에 올리면 된다.

인증사진은 #햎싸 캠페인의 공식 인스타그램 계정에 공유될 예정이다. 또 참여 소비자 중 매달 100명에게는 추첨을 통해 100주년 키링, 미니어처 등 시트로엥 100주년 기념품을 증정한다.

구기성 기자 kksstudio@autotimes.co.kr

▶ 포르쉐, 3분기 20만2,318대 팔아 전년比 3%↑
▶ 벤츠코리아, 내차 점검·주유 패턴 알려주는 장치 출시
▶ FCA코리아, 동탄에 지프 전시장 열어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