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시 뛰는 국가대표 기업들
삼성전자·서울대 공동연구소에 있는 삼성전자의 창업 지원 공간 ‘C랩 팩토리’에서 학생들이 3차원(3D) 프린터로 제작한 제품을 살펴보고 있다.  삼성전자 제공

삼성전자·서울대 공동연구소에 있는 삼성전자의 창업 지원 공간 ‘C랩 팩토리’에서 학생들이 3차원(3D) 프린터로 제작한 제품을 살펴보고 있다. 삼성전자 제공

삼성은 사회로부터 존경받는 기업이 되기 위해 다양한 상생 활동을 벌이고 있다.

청년 소프트웨어 인력을 양성하는 게 대표적인 예다. 삼성전자는 2023년까지 5년간 ‘소프트웨어 전사’를 1만 명까지 육성한다는 계획을 세웠다. 지난해 시작한 삼성 청년 소프트웨어 아카데미를 통해서다. 만 29세 이하의 4년제 대학 졸업자나 졸업 예정자가 대상이다.

삼성 청년 소프트웨어 아카데미에 입학하면 1년간 주 5일 여덟 시간씩 소프트웨어 교육을 집중적으로 받는다. 교육은 3단계로 나뉜다. 1학기는 알고리즘과 프로그래밍언어 등 기초를 쌓기 위한 ‘몰입형 코딩 교육’으로 구성됐다.

2학기에는 이론 강의 없이 100% 프로젝트 기반의 ‘자기주도형 실전 학습’을 진행한다. 학기가 끝난 후 한 달간 취업 특강 등 ‘잡 페어’가 진행된다. 성적 우수자는 삼성전자 해외연구소에서도 실습받을 수 있다.

교육비는 무료다. 학업에만 집중할 수 있도록 매달 100만원의 교육 지원비도 지급한다. 대기업이 소프트웨어 교육 프로그램을 지원하는 경우는 있지만 지원금까지 지급하는 것은 삼성전자가 처음이다. 삼성전자는 지난해부터 5년간 삼성 청년 소프트웨어 아카데미를 운영하는 데 4996억원을 투자한다. 교육생 한 명당 5000만원꼴이다.

삼성 청년 소프트웨어 아카데미는 다양한 성과를 내고 있다. 지난해 12월 입학한 1기 학생 500명 중 112명이 6개월 만에 취업에 성공해 ‘조기 졸업’했다. 이 중 23명은 삼성전자에 취업했다. 지난 7월엔 총 500명의 신입생이 2기로 입학했다. 정규 수업 시간은 오전 9시부터 오후 6시까지 총 여덟 시간이다.

삼성전자는 사내 벤처 육성 프로그램인 ‘C랩’도 외부에 개방했다. 일반인이 삼성의 지원을 받아 창업할 수 있는 길이 열린 것이다.

삼성은 5년간 사내 벤처 프로그램인 ‘C랩 인사이드’를 통해 200개, 사외 벤처 프로그램 ‘C랩 아웃사이드’를 통해 300개 등 총 500개 프로젝트를 사업화할 방침이다. 연간 400억원 수준인 산학 협력 규모도 1000억원으로 늘린다.

삼성은 협력회사의 경쟁력을 끌어올리기 위해 팔을 걷어붙였다. 중소벤처기업부와 함께 ‘스마트팩토리 4.0’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5년간 1100억원의 기금을 조성해 중소기업 2500곳을 대상으로 스마트공장 전환과 국내외 판로 개척 등을 돕기로 했다. 5년간 창출되는 일자리만 1만5000개에 달할 것으로 삼성전자는 내다봤다.

삼성전자는 자금 조달에 어려움을 겪는 중소·중견기업의 도우미 역할을 자처하고 있다. 2005년 국내 최초로 거래 대금을 전액 현금으로 지급하기 시작했다. 2011년부터는 대금 지급 횟수를 월 2회에서 4회로 늘렸다. 상생결제 시스템을 도입하고 명절 때마다 구매 대금을 조기에 지급해 협력사들의 자금 부담을 덜어주고 있다.

다양한 금융 지원 시스템도 확립했다. 2010년 1조원 규모로 조성한 상생펀드가 대표적이다. 자금이 필요한 협력회사에 최대 90억원까지 저리로 대출해 주는 프로그램이다. 기술 개발, 설비 투자에 필요한 자금이나 운전 자금 등이 지원 대상이다.

2010년 10월엔 4000억원 규모의 3차 협력사 전용 상생펀드를 추가로 조성해 지원 범위를 넓혔다. 지난해 상생펀드를 통해 400여 개 협력사에 8300여억원을 지원했다.

정인설 기자 surisuri@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