車 시장 판도 바뀐다

9월 SUV 4만7997대 팔려
세단보다 1185대 더 많아
기아차 셀토스

기아차 셀토스

국내 승용차 시장의 ‘대표선수’가 세단에서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으로 교체됐다. 지난달 사상 처음으로 SUV가 세단보다 많이 팔렸다. 10년 전만 해도 ‘승용차=세단’이라는 인식이 일반적이었지만, 지금은 반대 상황이 됐다. 업계 관계자는 “내년부터는 SUV와 세단의 판매량 격차가 더 벌어질 가능성이 크다”고 내다봤다.

세단 판매량 따라잡은 SUV

9일 자동차업계에 따르면 지난달 국내에서 팔린 세단(완성차 기준)은 4만6812대다. SUV 판매량은 이보다 1185대 많은 4만7997대였다. 지난 8월까지는 세단이 SUV보다 월 판매량에서 앞섰다. 8월 세단 판매량은 5만856대로 SUV(4만6683대)보다 4173대 더 팔렸다. 지난해 상반기 세단과 SUV 판매량 차이는 월 1만 대 이상이었다. 5년 전인 2014년엔 세단이 SUV의 두 배 이상, 10년 전인 2009년엔 다섯 배 이상 많이 팔렸다.

몇 년 전만 해도 SUV는 야외 활동을 즐기거나 넓은 적재 공간이 필요한 사람들이 타는 차라는 인식이 강했다. 높은 차체 때문에 승차감이 세단보다 나쁘다는 평가도 많았다. 차량 라인업도 세단이 SUV보다 훨씬 다양했다. 현대자동차의 쏘나타와 그랜저, 기아자동차의 K5, 르노삼성자동차의 SM5 등 ‘국민차’로 불린 인기 모델은 모두 세단이었다.

SUV 판매량이 늘기 시작한 때는 2014년이다. 르노삼성의 QM3와 쌍용자동차의 티볼리 등 소형 SUV가 시장에 나오면서다. 경차나 소형 세단을 ‘생애 첫 차’로 구입하던 2030세대가 소형 SUV로 눈을 돌리기 시작했다. 업계 관계자는 “젊은 세대가 도로에서 흔히 볼 수 있는 소형 세단 대신 소형 SUV를 선택했다”며 “차체가 작아 운전하는 데 부담이 적고, 적재 공간이 넓어 실용성이 뛰어난 점에 주목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GV80 가세…SUV 시장 더 커진다

세단 < SUV…사상 처음으로 판매량 역전

지난해 SUV 시장은 한 단계 더 성장했다. 현대차의 싼타페가 폭발적인 인기를 얻은 결과다. 지난해 싼타페는 10만7202대 팔렸다. SUV 중 처음으로 연간 판매량 10만 대를 돌파했다. SUV 월 판매량은 4만 대를 넘어섰다. 이후 현대차의 대형 SUV 팰리세이드와 ‘소형 SUV 끝판왕’으로 불리는 기아차의 셀토스가 가세했다.

전문가들은 SUV 인기에 대해 단점으로 꼽히던 소음·진동 문제를 해결했고 높은 시야와 넓은 공간 등 장점이 부각됐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김필수 대림대 자동차과 교수는 “기술 발전 덕분에 SUV의 승차감과 주행성능이 크게 개선됐다”고 말했다. ‘SUV 전성시대’는 당분간 이어질 전망이다. 팰리세이드와 기아차의 모하비, 셀토스 등은 생산량이 주문량을 따라가지 못하고 있다. 제네시스(현대차의 고급브랜드)가 선보이는 첫 SUV GV80도 연내 공개된다.

도병욱 기자 dod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