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남기 경제부총리 주재로
'日 수출규제 대응 장관회의'
정부가 일본의 수출규제에 대응하기 위해 올해 안에 소재·부품·장비 분야 강소기업 100곳을 지정하고 맞춤형 지원을 제공하기로 했다. 경제에 활력을 불어넣기 위해 재정집행률을 최대한 높인다는 계획도 내놨다.

정부는 8일 정부서울청사에서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주재로 열린 ‘일본 수출규제 대응 관계장관회의’에서 ‘소재·부품·장비 강소기업 100 프로젝트’ 대상 기업을 연내 확정하기로 했다. 기술보증기금 등의 공모를 거쳐 선정된 기업을 맞춤형으로 지원한다는 계획이다. 정부는 또 ‘소재·부품·장비산업 경쟁력 강화를 위한 특별조치법’을 개정해 관련 기업 지원을 위한 법적 근거도 보강하기로 했다.

이날 회의에서는 외국 기업의 한국 투자 촉진 방안도 논의됐다. 최근 일부 외국 기업이 일본 수출규제를 기회 삼아 관련 분야의 한국 시장 진출과 설비 확대를 꾀하고 있어서다. 정부는 이 같은 분위기가 실제 투자로 연결되도록 선제적으로 투자 유치 활동을 벌이기로 했다.

정부는 재정집행률도 연말까지 ‘전액 집행’을 목표로 최대한 끌어올리기로 했다. 미·중 무역분쟁과 일본 수출규제 등에 따른 충격을 완화하기 위해서다. 홍 부총리는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재정집행점검 관계장관회의를 열고 “연말까지 중앙재정은 97% 이상, 지방재정은 90% 이상, 교육재정은 91.5% 이상 집행될 수 있도록 모든 노력을 다해달라”고 참석자들에게 당부했다. 이날 회의에는 각 부처 장·차관들이 참석했다.

기재부에 따르면 올해 정부 예산 473조6000억원 중 3분기까지 372조원이 집행됐다.

성수영 기자 syou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