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년상인육성재단 이달 말 설립
박영선 중기부 장관 "청년 상인 사관학교 만들겠다"

중소벤처기업부가 전통시장을 활성화하고 청년 상인들의 영업활동을 지원하기 위해 ‘청년상인육성재단’ 설립을 추진한다.

박영선 중기부 장관(사진)은 8일 국회에서 열린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의 중기부 국정감사에서 “청년들의 창업을 돕는 청년창업사관학교처럼 청년 상인을 육성하는 프로그램이 필요하다”며 “재단을 세워 창업 이전에 영업을 경험하도록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중기부는 이달 말 재단 설립을 목표로 이미 절차를 밟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박 장관의 청년상인육성재단 설립 구상은 어기구 더불어민주당 의원과의 질의응답 과정에서 드러났다. 어 의원은 “2015년부터 작년까지 4년간 청년 상인 창업 지원 프로그램에 정부 자금 162억원이 투입됐다”며 “계속 영업하고 있는 점포는 549개 중 285개로 영업유지율이 51.9%에 그쳤다”고 지적했다. 어 의원은 “285개 점포 중에서도 처음 사업 지원을 받은 청년 상인이 그대로 영업하는 곳은 162개에 불과하다”고 덧붙였다. 청년 상인 창업 지원은 전통시장을 활성화하고 청년들의 일자리를 창출하기 위해 점포를 조성한 뒤 청년 상인에게 지원하는 사업이다.

박 장관은 이 같은 지적에 “청년 상인 지원 사업은 성적이 좋지 않다”며 “청년상인육성재단에서 예비 청년 상인들에게 영업 관련 경험을 쌓도록 한 뒤 창업할 수 있게 지원하는 프로그램을 제공하겠다”고 답했다. 충분한 준비 없이 전통시장 등에서 창업한 청년들이 사업을 유지하지 못한 채 점포 문을 닫는 경우가 늘어나자 영업활동에 필요한 다양한 교육과정을 도입하겠다는 계획이다.

서기열/나수지 기자 philo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