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11일 코엑스서 한국전자전

삼성, 8K TV 등 전략제품 공개
LG, AI 탑재 스마트가전 전시
삼성전자와 LG전자가 혁신 TV, 신(新)가전을 통해 보다 진화한 라이프스타일을 선보였다. 8일부터 11일까지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열리는 국내 최대 정보기술(IT)·전자 전시회 ‘한국전자전(KES) 2019’에서다.
삼성전자와 LG전자가 TV 시장 주도권을 잡기 위해 차세대 디스플레이를 선보였다. 8일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열린 국내 최대 정보기술(IT)·전자 전시회인 ‘한국전자전(KES) 2019’에서 삼성전자는 모듈형 디스플레이 ‘더월’ 219인치(왼쪽)를, LG전자는 롤러블 OLED(유기발광다이오드) TV인 ‘LG 시그니처 올레드 R’을 전시했다.  /강은구  기자  egkang@hankyung.com·연합뉴스

삼성전자와 LG전자가 TV 시장 주도권을 잡기 위해 차세대 디스플레이를 선보였다. 8일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열린 국내 최대 정보기술(IT)·전자 전시회인 ‘한국전자전(KES) 2019’에서 삼성전자는 모듈형 디스플레이 ‘더월’ 219인치(왼쪽)를, LG전자는 롤러블 OLED(유기발광다이오드) TV인 ‘LG 시그니처 올레드 R’을 전시했다. /강은구 기자 egkang@hankyung.com·연합뉴스

삼성전자는 ‘새롭고 즐겁게 진화하는 라이프스타일’이라는 주제로 △QLED 8K(3300만 화소) TV △모듈형 디스플레이 ‘더 월’ △비스포크 냉장고 △갤럭시 폴드 5G △갤럭시 노트10 5G 등 전략 제품을 대거 전시했다. 8K와 퀀텀닷 기술을 결합한 QLED 8K 98인치와 모듈형 디스플레이 더 월 219인치를 통해 초대형 화면의 높은 몰입감을 직접 체험할 수 있도록 했다. 일본 영상기기 전문 업체 아스트로 디자인과 ‘8K HDR10+(화질기술) 영상’ 송수신 기술도 시연했다. 생활가전 코너에서는 맞춤형 냉장고 비스포크를 집중적으로 전시해 소비자들의 생애주기와 취향에 따라 다양한 제품을 조합할 수 있도록 했다.

LG전자는 인공지능(AI) 전시 구역인 ‘LG씽큐 홈’을 구성해 AI 기술이 탑재된 다양한 제품을 선보였다. 이곳에 전시된 제품들은 독자 개발한 AI 씽큐 플랫폼뿐만 아니라 구글의 구글 어시스턴트, 아마존의 알렉사 등 외부의 다양한 AI 기술을 탑재해 고객 맞춤형 서비스를 제공한다.

프리미엄 가전 LG시그니처와 프리미엄 빌트인 가전 시그니처 키친 스위트 전시 구역도 따로 마련했다. 냉방, 난방, 가습, 제습, 공기청정 등 사계절 공기 관리에 필요한 모든 기능을 갖춘 올인원 에어솔루션 ‘LG 시그니처 에어컨’을 비롯해 세계 최초로 화면이 돌돌 말리는 롤러블 OLED(유기발광다이오드) TV인 ‘LG 시그니처 올레드 R’도 전시돼 눈길을 끌었다.

고재연 기자 yeo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