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B 국제 콘퍼런스 "착오거래 사후구제방안 마련…민관 소통채널 정례화"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8일 한국 국채가 매력적인 자산이라고 강조하며 "외국인의 국채 투자 규모가 100조원에 달할 정도로 확대되면서 역대 최고치를 경신해나가고 있다"고 밝혔다.
홍남기 "국채, 韓경제 버팀목…외국인 투자액 역대 최고 100조"

홍 부총리는 이날 오후 서울 콘래드호텔에서 열린 '제6회 KTB(Korea Treasury Bonds) 국제 콘퍼런스' 개회사에서 "국채시장은 어려운 대외변수 발생에도 한국경제 버팀목 역할을 흔들림 없이 해주고 있다"며 이 같이 말했다.

올해 9월 말 기준으로 외국인의 국채 보유 규모는 전체 상장 잔액의 14%에 해당하는 99조원이다.

국채시장을 질적으로 끌어올리기 위한 방안도 제시했다.

우선 중장기 재정수요에 대비해 국고채 인수기반을 강화하고 장기채 시장을 발전시킬 계획이다.

홍 부총리는 "저출산·고령화, 복지 수요 확대 등 중장기 재정수요에 대비한 재정자금의 안정적 조달에 주력하겠다"며 "50년물 정례발행 및 적정수준의 장기채 발행 비중을 유지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유통시장 착오 거래에 대한 사후구제방안을 마련하겠다"며 유통시장 선진화에도 방점을 찍었다.

또 장내 레포(Repo·환매조건부채권) 거래 활성화를 위해 담보채권 범위를 모든 국채로 확대하고 물가 연동 국고채 발행 시 비경쟁 인수 대신 경쟁입찰 방식을 적용한다.

홍 부총리는 국채시장 참가자 소통도 강화하겠다며 "매년 연간 국채발행계획 수립 전에 장단기 기관투자자 등 시장 참가자가 모여 정부 의사결정 과정에 주도적으로 참여할 기회를 정례화하겠다"고 덧붙였다.

이날 KTB 국제 콘퍼런스는 기재부와 연합인포맥스가 공동 개최한 연례 국제행사다.

뱅크오브아메리카, 크레디아그리콜, 소시에테제네랄, 블랙록 등 글로벌 투자기관과 금융투자협회, 한국예탁결제원, 한국거래소 등 유관기관 관계자가 참석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