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달청은 국가 전자 조달시스템인 '나라장터' 내 창업·벤처기업 전용 쇼핑몰인 '벤처나라' 거래실적이 2년 만에 13배 늘었다고 8일 발표했다.

벤처나라는 기술·품질이 우수함에도 공공 조달시장 진입에 어려움을 겪는 초기 창업·벤처기업의 판로지원과 조달시장 진입을 촉진하기 위해 2016년 10월 구축했다.

지난 9월 말 기준 977개사 6174개 상품이 등록됐고, 거래금액은 출범 1주년에 비해 13배 이상 증가한 426억원이다.

지난 8월에는 경제협력개발기구(OECD)가 뽑은 '국제사회와 공유할 만한 대한민국 10대 정부 혁신 우수사례'로 선정되기도 했다.

조달청은 벤처나라 출범 3주년을 맞아 다양한 행사를 마련했다.

벤처나라 등록 상품 할인 기획전은 오는 14일부터 11월30일까지 열린다.

지난해보다 규모를 키워 65개사가 참여하며, 공공기관은 평균 13% 할인된 가격으로 쉽게 구매할 수 있다.

내달 5일에는 등록기업 대표가 참여하는 간담회를 열어 제도개선과 구매 활성화 방안을 모색한다.

조달청은 내년에 벤처나라 실적을 연간 1000억원 규모로 대폭 확대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벤처나라 상품 중 경쟁성 있고 공급량이 많은 물품을 선정해 다수공급자계약을 추진하는 등 판로지원을 강화할 예정이다.

수의계약 구매한도도 현재 2000만원에서 5000만원으로 대폭 늘릴 계획이다.

내년부터 운영되는 혁신조달 플랫폼의 인공지능(AI) 기반 검색기능을 벤처나라에도 적용하는 등 기능 향상도 계속 추진한다.

백명기 조달청 차장은 "창업·벤처기업 전용 몰인 벤처나라는 조달시장 진입 창구이자 더 큰 시장으로 가는 성장 사다리로서 역할을 했다"며 "신기술·혁신 상품들이 빠르게 진입하고 종합쇼핑몰과 해외시장으로 도약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대전=임호범 기자 lh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