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헌 금융감독원장..(사진=연합뉴스)

윤석헌 금융감독원장..(사진=연합뉴스)

윤석헌 금융감독원장은 키코(KIKO) 분쟁조정위원회 개최 시기와 관련해 "10월 중에 키코 관련 분쟁조정위원회를 열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윤 원장은 8일 국회 정무위원회 국정감사에 출석해 제윤경 민주당 의원의 "키코 분쟁조정 건은 언제 처리할 계획이냐"는 질의에 이같이 답했다.

윤 원장은 "키코 사건에 대한 조사는 끝났고 지금 그 내용을 가지고 은행들과 조정 과정을 거치고 있다"며 "완벽하게 조정이 되지는 않겠지만 상당히 많은 성과가 있었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윤 원장은 "(은행과 키코 피해자가 모두 동의할 수 있도록) 상당히 많은 노력을 해왔다"며 "하지만 상당히 양 측이 만족할 수 있는 솔루션을 제시할 수 있지 않을까 보고 있다"고 말했다.

키코는 환율이 일정 범위에서 변동하면 약정한 환율에 외화를 팔 수 있지만 범위를 벗어나면 큰 손실을 보는 구조의 파생상품이다.

수출 기업들이 주로 환 위험 회피 목적으로 가입했다가 2008년 금융위기로 원·달러 환율이 급등해 기업 732곳이 약 3조3000억원의 손실을 봤다.

차은지 한경닷컴 기자 chachach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