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디스플레이산업전시회 2019
5G 시대에 발맞춘 OLED 기술 선보여
삼성디스플레이는 11일까지 서울 강남 코엑스에서 열리는 IMID 2019에서 5G 시대에 발맞춘 OLED 기술을 선보인다고 8일 밝혔다. /삼성디스플레이 제공

삼성디스플레이는 11일까지 서울 강남 코엑스에서 열리는 IMID 2019에서 5G 시대에 발맞춘 OLED 기술을 선보인다고 8일 밝혔다. /삼성디스플레이 제공

차세대 디스플레이 투자 계획 발표를 앞둔 삼성이 유기발광다이오드(OLED) 기술에 힘을 싣고 있다.

삼성디스플레이는 11일까지 서울 강남구 코엑스에서 열리는 '제19회 한국디스플레이산업전시회 2019'에서 5G(5세대 이동통신) 시대에 발맞춘 OLED 기술을 선보인다고 8일 밝혔다.

삼성디스플레이는 이번 전시에서 뛰어난 명암비, 높은 색 재현력, 빠른 응답속도를 가진 플렉서블 OLED 기반 기술을 소개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삼성디스플레이는 "5G 기술 상용화로 초고화질을 구현할 수 있는 디스플레이 화질이 스마트폰의 핵심 요소가 될 것"이라고 관측했다.

전시장에서는 스마트폰 대화면 수요에 맞춘 다양한 전자기기들, 초대형 8K 액정표시장치(LCD), 게이밍에 최적화된 커브드 모니터 등도 공개된다.

삼성디스플레이는 오는 10일 차세대 디스플레이 투자 계획 발표를 앞두고 있다. 총 13조원을 투자해 충남 탕정 공장 LCD 라인 4분의 1을 걷어내고 퀀텀닷(양자점) OLED 라인으로 전환하는 내용이 골자인 것으로 알려졌다.

노정동 한경닷컴 기자 dong2@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