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페이, 네이버페이, 토스 등 선불 충전식 전자지급수단 서비스를 제공하는 기업들이 작년 한 해에 마케팅 비용으로 1000억원 넘게 쓴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바른미래당 유의동 의원이 8일 금융감독원에서 받은 자료에 따르면 최근 5년간 선불전자지급수단업 41개사 중 마케팅 활동을 벌인 27개사 지출한 마케팅 비용은 총 2185억6820만원으로 집계됐다.

이 중 2018년에만 절반에 가까운 1028억3100만원을 사용했다. 연도별로 보면 2014년 158억4320만원, 2015년 246억9400만원, 2016년 329억5800만원, 2017년 422억4200만원이었다.

이는 간편결제 서비스가 진화함에 따라 작년 들어 마케팅 비용이 폭증한 것으로 분석된다.

작년에 마케팅 비용을 가장 많이 쓴 곳은 카카오페이로 491억2260만원에 달했다. 토스를 운영하는 비바리퍼블리카가 134억1730억원, 충전형 카드인 코나카드를 발행하는 코나아이가 78억840만원으로 뒤를 이었다.

유의동 의원은 "다양한 선불 충전식 결제수단이 늘어나는 것은 금융산업 발전에 도움이 되는 일"이라면서도 "고객 유치에 혈안이 돼 과도한 마케팅 경쟁이 장기화한다면, 건전한 경영에 지장을 주고 소비자 피해로까지 이어질 수 있다"고 말했다.

차은지 한경닷컴 기자 chachach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