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 '시그니처 올레드 8K', 삼성 'QLED 8K' 전시하며 기술경쟁

삼성전자와 LG전자는 8∼11일 서울 강남 코엑스에서 열리는 국내 최대의 IT·전자 관련 전시회 '한국전자전(KES) 2019'에 참가한다고 8일 밝혔다.

전자산업 60주년 기념행사를 겸해 열리는 이번 전시회에 삼성전자는 'QLED 8K TV'를, LG전자는 'LG 시그니처 올레드 8K'를 각각 선보인다.

최근 삼성전자와 LG전자는 이른바 '8K TV 기술 논쟁'을 시작으로 사사건건 충돌하며 경쟁을 벌이고 있다.

독일 베를린 IFA(국제가전전시회)에서 선공을 했던 LG전자는 이날 TV 전시공간을 설명하며 "관람객들은 해상도 관련 국제 표준 기준 '리얼 8K'를 구현하는 LG전자 8K TV의 선명한 해상도를 체험할 수 있다"고 밝혔다.

특히 이 모델이 국제디스플레이계측위원회(ICDM)가 제시한 기준을 모두 만족한다며 논란의 중심이 됐던 화질선명도(CM)를 다시 꺼내 들었다.

앞서 LG전자는 삼성전자 8K TV의 CM값이 기준치를 넘지 못했다며 소비자를 오도하고 있다고 주장한 바 있다.

이번 전시에서 삼성전자는 영상디스플레이 코너에서 QLED 8K 98형과 모듈형 디스플레이 '더 월' 219형을 전시한다.
'TV기술 논쟁' 삼성·LG, 한국전자전서 또다시 8K TV '격돌'

한국전자전에 참가한 일본 영상기기 전문 업체 아스트로 디자인과 '8K HDR10+(화질기술) 영상' 송수신 기술을 시연할 예정이다.

시연은 아스트로 디자인의 8K 카메라와 영상전송 장비를 QLED 8K TV의 최신 HDMI 단자에 직접 연결해 영상을 재생하는 방식이 될 것이라는 게 삼성전자 측 설명이다.

이밖에 LG전자는 인공지능 전시존에서 'LG 씽큐' 가전을 체험할 수 있도록 했고, 프리미엄 프라이빗 가전 'LG 오브제', 수제 맥주 제조기 'LG 홈브루'도 전시할 예정이다.

LG전자 최근 매장에서도 LG 홈브루 맥주를 맛볼 수 있도록 '규제 샌드박스'를 통해 임시허가를 받았지만, 관련 제반 사항 준비로 이르면 11월 중순 시음이 가능하다는 게 LG전자 측 설명이다.

또한 오는 11일 국내 출시를 앞둔 'LG V50S 씽큐'와 신형 LG 듀얼 스크린 체험존도 마련됐다.

삼성전자는 TV 외에 생활가전 코너에서 맞춤형 냉장고 비스포크를 전시하고, 모바일 코너에서는 폴더블 스마트폰과 갤럭시 노트10 5G 등을 선보인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