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부평구 청천동 한국지엠 부평공장 본관 앞에 노조의 촉구내용이 적힌 대자보가 걸려 있다. 연합뉴스

인천 부평구 청천동 한국지엠 부평공장 본관 앞에 노조의 촉구내용이 적힌 대자보가 걸려 있다. 연합뉴스

일주일 동안 한시적으로 파업을 중단한 한국GM 노조가 사측과 임금협상 단체교섭을 재개한다.

전국금속노동조합 한국GM지부는 8일 오후 10시부터 인천 부평구 한국GM 본사 본관에서 10차 임금협상 단체교섭을 한다고 7일 밝혔다. 한국GM은 이날 오후 단체교섭을 요청했고 노조는 이를 일단 수용하기로 했다.

노조는 이번 교섭에서 사측이 진전된 내용의 협상안을 제시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앞서 카허 카젬 한국GM 사장이 노조 요구에 대해 미국 제너럴모터스(GM)와 협의를 하고 있다며 시간을 달라고 요구하자 노조는 이달 1일부터 8일까지는 파업을 중단했다.

한국GM 노조는 사측이 제시하는 협상안이 수용 가능한 수준이라고 판단될 경우 전체 조합원 8000여명을 대상으로 임금협상 합의 여부를 묻는 찬반투표를 할 예정이다. 하지만 사측이 진전된 협상안을 제시하지 않을 경우 당일 중앙쟁의대책위원회를 열고 추가 파업 등 쟁의행위를 재개할 계획이다.

한국GM 노조는 사측과의 임금협상 단체교섭 결렬을 선언하고 지난 8월 20일부터 부분 또는 전면 파업을 이어왔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